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뻔뻔한 민주당에 분노 vs "무능한 정부 질타" 강원 엇갈린 추석 민심

與 "李 추악한 민낯 드러나" 野 "尹 협치 외칠 자격 없어"

(춘천=뉴스1) 윤왕근 기자 | 2023-10-03 13:49 송고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9월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에게 추석 귀성 인사를 하고 있다. 2023.9.2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9월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에게 추석 귀성 인사를 하고 있다. 2023.9.2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개천절까지 이어진 6일 간의 황금연휴 추석 민심 탐방 행보를 마친 강원지역 여야가 제각각 다른 평가를 내놨다.

국민의힘 강원도당은 "추석 밥상 민심의 최대 화두는 민생을 외면하고 뻔뻔함이 하늘을 찌르는 민주당에 대한 분노였다"고 평가했다.

국민의힘 도당은 "민생 회복을 위해 여·야가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에 제1야당인 민주당 대표가 단식정치에 이어 병상정치까지 이어가며, 방탄용 영수회담을 입에 담은 것에 대한 싸늘한 시선을 감추지 않았다"며 "법원이 구속영장 발부를 기각하면서 범죄행위 일부를 인정, 이재명 대표의 추한 민낯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랏일에 매번 딴지와 발목잡기로 일관한 민주당이 자신들의 생태적 습성을 버리지 못한다면 내년 총선에서 도민의 준엄한 심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9월27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지도부와 함께 추석 귀성 인사를 하고 있다. 2023.9.2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가 9월27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지도부와 함께 추석 귀성 인사를 하고 있다. 2023.9.2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같은 기간 도내 곳곳 민심 탐방을 마친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도민의 추석 민심은 윤석열 정권의 무능과 무대책에 대한 분노와 여야가 합심하여 민생을 살려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도당은 "이재명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정쟁을 멈추고 조건 없이 만나자고 했다"며 "그러나 용산 대통령실은 묵묵부답이고, 국민의힘은 이재명 대표의 제안을 '뜬금없는 떼쓰기 식 영수회담', '방탄회담'이라고 매도하고 비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통령 직선제 이후 야당 대표를 만나지 않는 유일무이한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라며 "집권여당은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트를 핑계로 야당과의 대화를 거부한 채 ‘방탄’만 외치며 정치공세를 했다"고 말했다.

도당은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민생과 협치를 입에 올릴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wgjh654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