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아수라장 민주당…친명 홍익표 "탈당"· 비명 2명 "내가 가표 던졌다, 왜…"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3-09-22 09:12 송고 | 2023-09-22 10:19 최종수정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0회 국회(정기회) 제8차 본회의에서 이재명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총투표수 295표, 가 149표, 부 136표, 기권 6표, 무효 4표로 가결되자 아쉬워하고 있다. 2023.9.2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10회 국회(정기회) 제8차 본회의에서 이재명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총투표수 295표, 가 149표, 부 136표, 기권 6표, 무효 4표로 가결되자 아쉬워하고 있다. 2023.9.2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가결처리되자 민주당은 21일 밤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 후속책을 논의했지만 강성친명, 중도, 비명계 의원들이 제각기 목소리를 내는 등 아수라장이 됐다.

친명인 박성준 대변인은 22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전날 밤 늦게까지 이어진 비상 의총상황을 설명했다.
박 의원은 "회의장 자체가 굉장히 혼란, 심각한 상황이었다"며 "격앙된 모습이었고 상당히 혼란했고 당의 위기라는 모습을 앞에서 봤다"고 했다.

이어 "가결 상황에 대해 '도대체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느냐'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매우 컸다"고 한 뒤 또 "여기엔 대한 책임 얘기, 가결표를 던진 사람들은 왜 던졌는지 거기에 대한 자기들의 입장을 좀 밝혀라, 솔직하고 당당했으면 좋겠다는 얘기들이 오고가면서 고성도 오갔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의원 중 한 분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너무 화가 난다'는 차원에서 탈당 말을 했다"고 밝혔다.

탈당 발언은 홍익표 의원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의총장에서 '내가 가결표를 던졌다'고 공개한 의원도 "두 분 있었다"며 비명계의 의원 중 일부가 가결표를 던졌음을 공개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가결표를 던졌다고 말한 의원들은 "이재명 당대표가 그동안 당당하게 수사에 임하겠다고 했는데 그 약속을 지켜야 되는 거 아니냐"라는 설명을 했다며 "당 지도부가 부결을 당론으로 정하지는 않았지만 '부결을 정중히 요청합니다'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그런데 가결파들은 당내 민주주의의 절차적 과정을 훼손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따라서 "이 부분을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가결표를 던진 분들은 왜 가결표를 던졌다고 입장을 솔직하고 당당하게 나와야 되는데 (대부분은) 그러지 못해 안타깝다"고 비명계를 겨냥했다.

박 의원은 "그동안 언론에 나와서 '부결로 가야 된다'는 방침에 대해 계속해서 '이건 아니다'라고 비판했던 분들은 어제 의총장에서 모습을 볼 수 없었다"며 친명과 다른 목소리를 내 왔던 L모 K모 의원등은 아예 의총장에 나오지 않았다고 분노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