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신세계인터내셔날 딥티크, 브랜드 최초로 리필 가능한 캔들 출시

멕시코 정글, 밀라노 정원 등 5개 지역 담아 후각적 여행 제안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2023-08-31 09:05 송고
레 몽드 드 딥티크.(딥티크제공)
레 몽드 드 딥티크.(딥티크제공)

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이 수입·판매하는 프랑스 니치 향수 브랜드 딥티크는 브랜드 최초로 리필이 가능한 프리미엄 캔들 '레 몽드 드 딥티크'를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은 딥티크의 캔들 론칭 60주년을 기념해 특별히 제작된 프리미엄 캔들 라인이다. 향초를 다 사용한 뒤에는 리필 왁스를 끼워 재사용할 수 있도록 고안해 딥티크의 미적 감각과 노하우는 물론 환경적인 책임감까지 느낄 수 있다.

'레 몽드 드 딥티크'는 딥티크 초기의 캔들 디자인과 유리 두께를 새롭게 재해석한프레스드 글라스 기술이 적용됐다. 브랜드를 상징하는 '오발'(oval) 형태에 세 겹으로 겹쳐진 중후하고 우아한 디자인의 유리 용기는 기존 클래식 캔들 라인과 차별화된 요소다.

정교하게 각인된 리드(유리 뚜껑)가 함께 구성되어 있어 향초 본연의 역할은 물론 공간을 장식할 수 있는 인테리어 오브제로도 훌륭하다.

총 5종의 향을 선보이는데 각 제품은 캔들이 상징하는 장소로의 향기로운 후각적 여행을 제안한다. 멕시코 정글, 밀라노 정원 등 각 지역의 자연과 문화에서 영감을 얻은 향 조합으로 완성됐다.
다크 레드 색상의 '라 포레 레브' 캔들은 멕시코 정글 속에 자리한 라스 포사스 정원을 상징하는 제품이다. 울창한 열대 우림의 자연 속 식물과 초현실적인 조각품이 어우러진 매력이 드러나는 정원을 표현했다. 이국적인 풍경 속 미지의 열대 꽃을 포함해 튜베루즈, 자스민, 바닐라 등 모든 종류의 꽃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플로럴 향을 느낄 수 있다.

그레이 블루 색상의 '넹페 메르베이유'는 밀라노에 위치한 빌라 보로메오 비스콘티 정원 속 풍경을 담고 있다. 오렌지 나무 꽃이 활짝 핀 오솔길을 따라 걷다 곳곳에 위치한 분수대에서 잠시 더위를 식히는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다. 이탈리아의 강렬한 햇살 아래 무르익은 오렌지의 신선하고 새콤한 향이 연상된다.

'라 발레 듀 떵'은 중국 장시성 지역의 유서 깊은 전통차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향초로 푸른 차밭 한가운데 있는 듯 차잎의 섬세한 풍미을 즐길 수 있다.

'떼르 블롱드'는 미국 인디언 부족이 콜로라도 사막 고원지대에 세운 고도시로의 여행을 떠나게 해준다. '떵플르 데 무스'는 풋풋한 이끼와 말차의 부드러운 향이 어우러져 교토 아라시야마산 남쪽에 위치한 일본 사원을 연상시킨다.

딥티크는 레 몽드 드 딥티크 컬렉션과 함께 사용하기 좋은 액세서리도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프리미엄 캔들 윅 트리머는 캔들 심지가 탈 때 과도한 연기를 방지해 주며 프리미엄 캔들 스너퍼는 불을 꺼주고 심지를 청결하게 관리해줄 수 있다. 프리미엄 캔들의 향을 심지에 그대로 담은 프리미엄 캔들 매치(성냥) 5종도 캔들의 후각적인 탐험에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딥티크 관계자는 "5가지 향의 리필이 호환 가능해 사용 후 리필만 교체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젊은 층 사이에서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며 "딥티크가 제안하는 지속가능한 럭셔리를 온전히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inny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