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단독]에르메스, 현장대기 없애고 하루 50팀 방문 예약만 받는다

에르메스·샤넬·롤렉스 브랜드, 오픈런 해소 방안 잇달아 도입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2023-08-13 14:17 송고 | 2023-08-13 16:18 최종수정
에르메스 로고.© AFP=뉴스1
에르메스 로고.© AFP=뉴스1

프랑스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가 현장 대기를 없애고 하루 50팀의 방문 예약만 받는 방식으로 매장을 운영한다.
기존에는 개인정보를 입력해 대기 등록 후 차례대로 매장 입장이 가능했다. 대기 순번에 들지 못하면 입장 자체가 불가능했다. 이로 인해 '오픈런'이 빈번하게 발생했지만, 이번 매장운영 방식 변경으로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13일 명품업계에 따르면 에르메스는 하루 대기 예약 팀을 매장당 50팀으로 제한하고 그 외에는 자율 입장하는 방식으로 방침을 변경했다.

대기 순번(50팀) 안에 들면 기존처럼 셀러들의 안내와 상담을 자유롭게 받을 수 있다.

50팀 안에 들지 못 할 경우 매장을 둘러볼 수는 있다. 다만 셀러들이 기존 고객 응대를 끝낼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
에르메스 관계자는 "예약 없이 자율 입장이 가능하지만 매장 내 고객이 많을 경우 셀러들의 응대를 바로 받지 못할 수 있다"며 "해당 정책은 모든 지점에 적용된다"고 말했다.

이번 운영방침 변경으로 예약 대기를 위해 매장 입장 시간 전부터 줄을 서서 기다리는 오픈런 현상이 사라질 전망이다.

명품업계는 매장 입장을 제한하는 제도를 잇달아 개선하고 있다. 앞서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은 앞서 백화점 입점 시간 이전 대기예약을 받는 오픈런을 없앴다. 럭셔리 워치 브랜드 롤렉스도 온라인 예약 시스템을 도입해 오픈런 해소에 나섰다.


jinny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