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여야 대치 정국 10월까지 '쭉'…총선 앞둔 지지율 경쟁 치열

국힘, 지지율 소폭 앞서…대책 마련 시급한 민주
8월 국회 여야 대치 불가피…10월 국감까지 계속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2023-08-09 16:22 송고 | 2023-08-09 16:33 최종수정
© 뉴스1
© 뉴스1

국민의힘의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을 소폭 앞선 가운데 굳히기를 시도하려는 여당과 역전하려는 야당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여야의 극심한 대치 정국은 8월 국회를 지나 10월 국정감사까지 이어지면서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9일 여론조사 업체 메트릭스에 따르면 연합뉴스·연합뉴스TV 의뢰로 지난 5~6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내일이 총선일이면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국민의힘을 선택한 응답은 31.3%, 더불어민주당을 선택한 응답은 27.4%로 나타났다.

직전 조사였던 지난달 1~2일과 비교하면 국민의힘은 1.8%포인트(p) 올랐고 민주당은 3.2%p 하락하면서 순위가 바뀌었다. 다만 양당의 격차는 3.9%p로, 국민의힘이 오차 범위 안에서 조금 앞선 상황이다.

다른 여론조사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뉴시스의 의뢰로 에이스리서치와 국민리서치그룹이 지난 6~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이 38.7%, 민주당은 34.4%로 나타났다. 이는 7월 4주차 조사와 비교해 국민의힘은 4.4%p 올랐으며 민주당은 4.8%p 하락한 수치다.

대책 마련이 시급한 쪽은 지지율 하락세인 민주당이다. 민주당은 최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와 양평고속도로 대통령 처가 특혜 의혹 등 '호재'가 있었는데도 지지율이 오히려 떨어졌다. 정부여당을 향한 공세를 통해 역전할 수 있는 '한방'을 노려야 하는 상황이다.

국민의힘은 '상승세 굳히기'가 필요하다. 특히 최근 지지율 반등은 정부여당의 선전보다는 돈 봉투 의혹, 코인 거래 논란, 노인 폄훼 발언 등 민주당의 실책으로 인한 측면이 큰 만큼 야당을 확실히 누를 수 있는 공략 지점을 설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에 따라 8월 국회에선 △노란봉투법·방송법 처리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잼버리 관련 현안질의 등 각종 이슈를 두고 여야의 대치가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많다. 또 오는 18일 윤석열 대통령의 한·미·일 정상회담과 이달 말로 예상되는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류 등 외교 관련 사안도 뇌관이 될 수 있다.

이 같은 여야 대치 정국은 오는 10월 국정감사까지 이어지며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국감은 윤 대통령 취임 5개월 만에 열렸기에 제대로 된 평가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올해 국감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 운영에 대한 사실상 첫 평가이기 때문이다.

여야는 국감에서 △경제침체 관련 정부 대책 △일본 오염수 방류 △양평고속도로 노선 변경 의혹 △호우 등 정부의 재해·재난 대응 △무차별 테러 관련 대응 등 정책 관련 현안부터 △장모 구속 △풍수지리가의 관저 이전 개입 여부 △김건희 여사 명품 쇼핑 등 윤 대통령 관련한 사안까지 맞붙으면서 대립할 전망이다.

국감을 마치면 여야는 '총선 모드'에 돌입한다. 양측은 이때까지의 결과를 토대로 '거야 심판론'과 '정권 심판론' 중 우위를 점하기 위한 경쟁에 나설 전망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당장은 태풍·테러·오염수 등 안전 이슈가 지지율에서 중요하지만 이후로도 변수가 너무 많다"며 "올 가을이 정국의 갈림길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themo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