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K-스타트업, 중동 스타트업 축제서 전세계 500개 기업 제쳤다

경쟁부문 참가한 전세계 500개 스타트업 중 韓 엔젤스윙·오톰 1·2위 등극
이영 "세계가 한국 스타트업 인정…글로벌 진출 위해 정책 역량 집중"

(서울=뉴스1) 김예원 기자 | 2023-03-15 12:00 송고
'비반2023' 드래퍼 알라딘 스타트업 경쟁부문에서 1등상을 수상한 엔젤스윙.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비반2023' 드래퍼 알라딘 스타트업 경쟁부문에서 1등상을 수상한 엔젤스윙.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중소벤처기업부는 '비반(BIBAN) 2023' 드래퍼 알라딘(Draper Aladdin) 스타트업 경쟁부문에서 한국 스타트업이 1, 2위에 올랐다고 15일 밝혔다.
드래퍼 알라딘 스타트업 경쟁부문은 사우디 알라딘 그룹과 미 벤처캐피털 드래퍼 그룹이 중동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주최한 행사다. 전세계 스타트업 500개사에서 참가를 신청했으며 이중 60개팀이 예선 진출했다. 주최 측은 본선 13팀 중 3개 기업을 탑3로 선정했다.

한국은 올해 처음으로 '비반 2023' 드래퍼 알라딘 스타트업 경쟁부문에 참여했다. 15: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K-스타트업 10개사에서 1, 2등이 나오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경쟁부문에서 1등을 수상한 엔젤스윙은 드론으로 취득한 영상데이터를 실용적인 측량데이터로 바꿔주는 안전관리 플랫폼이다. 기존 측량 대비 30배 빠른 속도로 웹상에서도 쉽게 현장에 필요한 측량 업무를 진행한다.

2등을 차지한 오톰은 비대면 진료에 최적화된 저선량 휴대용 엑스레이 장비를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중기부로부터 국내 최초로 박사선 촬영 장치의 야외촬영 임시허가를 획득했다.

이들 기업은 중기부로부터 창업, 기술금융 등 정책지원을 받아 성장한 스타트업으로 이번 수상을 통해 드래퍼그룹 투자 유치가 전망된다.
이영 장관은 "전세계가 K-스타트업의 혁신성을 인정한 것"이라며 "이번 계기로 한국 스타트업들이 더 많이 글로벌 진출을 할 수 있게 정책적 역량과 자원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kimyew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