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환혼: 빛과 그림자' 이재욱·고윤정, 손목 키스로 담은 로맨틱 무드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11-23 09:46 송고
tvN '환혼: 빛과 그림자' 포스터
'환혼: 빛과 그림자' 이재욱, 고윤정의 손목 키스가 담긴 듀오 포스터가 공개됐다.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준화/ 이하 '환혼') 측은 이재욱, 고윤정의 모습을 담은 포스터를 외부에 선보였다. 

'환혼'은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은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다. 파트2에서는 죽음 끝에서 살아 돌아온 장욱(이재욱 분), 그리고 3년이 지난 뒤 새롭게 펼쳐지는 술사들의 이야기를 다룰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날 공개된 포스터에는 이재욱과 고윤정의 숨 막히게 가까운 투샷이 담겼다. 앉아있는 이재욱 뒤로 고윤정이 서 있는데 서로의 심장박동 소리가 들릴 듯 가까운 두 사람의 거리감과 설레는 분위기가 보는 이의 심장까지 두근거리게 만든다.

이재욱은 자기 어깨에 닿은 고윤정의 손을 자신의 커다란 손으로 감싸 쥔 채 반대쪽 손목에 입을 맞추고 있어 아찔함을 더한다. 특히 고윤정의 손목에 감겨 있는 의문의 팔찌에 이목이 쏠린다. 마치 팔찌를 끊으려는 듯 고윤정의 손목에 키스하는 이재욱의 강렬한 눈빛과 슬픔이 서려 있는 고윤정의 표정이 만들어내는 온도 차가 두 사람의 향후 관계 변화에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에 '나의 깊은 어둠 속, 빛나는 단 하나의 너'라는 카피처럼 이들이 그려낼 로맨스에 관심이 고조된다.

더욱이 눈빛에서 스킨십까지, 죽음 끝에서 살아 돌아온 괴물 잡는 괴물과 낙수의 얼굴을 한 기억을 잃은 여인의 입체적인 감정선과 드라마틱한 서사를 담은 이재욱과 고윤정이 본 방송에서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편 '환혼: 빛과 그림자'는 오는 12월10일 처음 방송된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