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이슬람 모독 '악마의 시' 작가 살만 루슈디, 美 뉴욕서 연설 중 피습

목 부위 흉기로 찔려 병원으로 이송…용의자는 체포돼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2022-08-13 02:04 송고 | 2022-08-13 02:06 최종수정
지난 2012년 '악마의 시'를 집필한 작가 살만 루슈디가 프랑스 파리에서 한 방송에 출연한 모습. 2012.11.16/뉴스1 © AFP=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이슬람을 모독하는 소설 '악마의 시(The Satanic Verses)'를 써 이슬람계로부터 암살 협박을 받아온 작가 살만 루슈디(75)가 미국 뉴욕주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 중 피습당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루슈디는 미국 뉴욕주 서부에 위치한 셔터쿼 카운티에서 문학 관련 행사에서 연설하던 중 무대위로 올라온 한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피습당했다.

현지 경찰은 루슈디가 목 부위에 칼로 찔린 처럼 보이는 상처를 발견했으며, 헬기로 병원에 이송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루슈디를 공격한 용의자를 체포했다고 부연했으며, 신상이나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자세히 밝히지 않았다.

인도 출신의 영국 작가 루슈디는 '악마의 시'에서 이슬람 예언자 모하메드를 부정적으로 묘사하고 모하메드가 이슬람 경전 코란의 일부분을 악마로부터 계시 받아 썼다고 표현했다.

이 때문에 전세계 이슬람계로부터 항의와 협박을 받아왔다. 지난 1989년, 당시 이란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루홀라 호메이니는 루슈디의 암살에 100만 달러의 현상금을 걸었다.


kxmxs410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