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포스텍·독일·호주 연구팀, 부피 획기적으로 줄인 메타 광섬유 개발

(포항=뉴스1) 최창호 기자 | 2022-08-11 11:19 송고
포스텍 기계공학과·화학공학과 노준석 교수와 화학공학과 통합과정 장재혁 연구팀이 독일 뮌헨대·예나대·호주 모나쉬대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부피를 획기적으료 줄인 메타 광섬유를 개발했다.(포스텍 제공)2022.8.11/© 뉴스1

포스텍은 11일 기계공학과·화학공학과 노준석 교수와 화학공학과 통합과정 장재혁 연구팀이 독일 뮌헨대·예나대·호주 모나쉬대와 공동연구를 통해 부피를 획기적으로 줄인 메타 광섬유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메타 광섬유를 이용하면 위내시경 부피가 획기적으로 줄어 신체 내부를 관찰할 때 환자의 고통을 줄일 수 있게 된다.

연구팀이 개발한 메타 광섬유는 머리카락 1000분의 1 두께의 나노구조체가 주기적으로 배열돼 매타표면에 입사되는 빛을 자유자제로 조절할 수 있다.

또 나노구조체를 잘 배열하면 빛을 한곳에 모으는 초박막 메타렌즈를 만들 수 있어 무색수차 메타렌즈를 광섬유와 결합할 경우 이미지를 선명하게 볼 수 있으면서도 부피를 대폭 줄일 수 있다.

노준석 교수는 "메타 광섬유는 근적외선뿐 아니라 대부분의 파장 영역에 적용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 "의료 삽관용 카테터, 고해상도 이미지 센서, CCTV, 군용 탐지기, 휴대폰 카메라 렌즈 등에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choi11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