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인터뷰 나선 바이든, TV토론 참패에 "나쁜 에피소드…제 잘못"

ABC방송, 바이든과 인터뷰 클립 공개

5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위스콘신주(州) 매디슨에서 열린 선거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4.07.05/뉴스1 ⓒ AFP=뉴스1 ⓒ News1 조소영 기자
5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위스콘신주(州) 매디슨에서 열린 선거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4.07.05/뉴스1 ⓒ AFP=뉴스1 ⓒ News1 조소영 기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첫 TV토론에서 참패를 당한 이후 후보사퇴론에 직면하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당시 TV토론에 대해 "나쁜 에피소드"였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TV토론 참패에 대해 "자신만의 잘못"이라며 참모들에 대한 책임론 등엔 선을 그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ABC방송이 공개한 인터뷰 클립에서 'TV토론은 나쁜 에피소드였느냐, 아니면 더 심각한 상태의 징후냐'는 질문에 "그것은 나쁜 에피소드였다"고 일축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TV토론 이후 주요 방송사와 인터뷰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심각한 상태의 징후는 없다. 저는 지쳤다. 준비 과정에서 제 본능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고, 나쁜 밤을 보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왜 충분한 휴식시간, 회복이 되지 않았느냐'는 물음에 "제가 아팠기 때문에 끔찍한 기분이었다"고 답했다.

이어 "사실 의사가 저와 함께 했다. 저는 의사들이 무엇이 잘못됐는지 알아내기 위해 노력하기 있었기 때문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테시트를 했는지 물었고, 그들은 제가 감염됐는지 확인하기 위해 검사를 했다. (그러나) 전 감염되지 않았고, 그냥 감기가 심하게 걸렸을 뿐이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 후 토론을 봤느냐'는 물음에 "아니다"라고 답변했고, '무대에 서 있는 동안 얼마나 안 좋게 진행되고 있는지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엔 "그렇다"면서 "제가 준비했던 모든 과정은 누구의 잘못도 아니고 제 잘못"이라고 2차례 강조했다.

그는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이 TV토론 당시 28차례 거짓말을 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제가 본 사실은 그가 28번이나 거짓말을 했고, 저는 할 수 없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BC방송은 이날 오후 8시(동부시간 기준) 바이든 대통령과의 전체 인터뷰를 편집 없이 방송할 예정이다.

gayunlov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