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E 둔화에도 대선 불확실성 고조, 미증시 일제 하락(상보)

NYSE 트레이더들. ⓒ 로이터=뉴스1
NYSE 트레이더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연준이 가장 중시하는 인플레이션 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3년래 최저를 기록, 금리 인하 가능성이 높아졌음에도 미국 대선 불확실성 고조로 미증시가 일제히 하락했다.

28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는 0.12%, S&P500은 0.41%, 나스닥은 0.71% 각각 하락했다.

일단 PCE는 둔화했다. 5월 PCE는 전월 대비 보합, 전년 대비 2.6% 상승했다. 이는 시장의 예상에 부합한 것이다. 특히 이는 지난 2021년 3월(2.7%) 이후 최저치다.

가격 변동성이 심한 에너지와 식품 가격을 제외한 ‘근원 PCE’도 전년 대비 2.6%, 전월 대비 0.1% 상승했다. 이 또한 시장의 예상에 부합한 것이다.

이같은 지표가 발표되자 연내 금리 인하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그럼에도 이날 미국증시는 일제히 하락했다. 이는 미국 대선에 대한 불확실성이 급증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글로벌 인베스트먼트의 선임 포트폴리오(자산 배분) 매니저 토마스 마틴은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현직 대통령의 불안정한 모습에 투자자들이 실망했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은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도 모른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번 토론 이후 대선 불확실성이 준 것이 아니라 오히려 늘었다"고 덧붙였다.

이번 토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말을 더듬는 등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따라 소속당인 민주당 내에서도 후보 교체 여론이 일고 있다.

종목별로는 테슬라가 0.23% 상승한 것을 제외하고 리비안이 7.26% 급락하는 등 전기차는 일제히 급락했다.

반도체주는 엔비디아가 0.36% 하락했으나 인텔이 1.25% 상승하는 등 다른 반도체주가 대부분 상승, 반도체 모임인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는 0.94% 상승, 마감했다.

한편 나이키는 중국에서 실적 부진으로 주가가 20% 가까이 폭락했다.

sinopar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