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트럼프, 나보다 3살 어리지만 덜 유능하다"

[미대선토론] CNN 주최 첫 TV토론…4년 만의 만남

미국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CNN 스튜디오에서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첫 TV 토론서 “국가가 여성의 낙태권을 박탈하는 건 우스꽝스러운 일”이라고 말하고 있다. 2024.06.28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미국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CNN 스튜디오에서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첫 TV 토론서 “국가가 여성의 낙태권을 박탈하는 건 우스꽝스러운 일”이라고 말하고 있다. 2024.06.28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자신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보다 나이는 많지만 훨씬 유능하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州) 애틀랜타의 CNN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TV 토론에서 유권자들의 나이에 대한 우려를 묻는 말에 "상대는 나보다 몇 살 어리지만 능력은 훨씬 떨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정치계에 입문한 이후 너무 어리다는 비난을 받으며 경력의 절반을 보냈다"며 "이 사람(트럼프)은 나보다 3살 어리고 능력도 훨씬 떨어진다"고 덧붙였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내가 한 일만 봐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두 후보 사이에서는 누가 더 뛰어난 신체적 능력을 가졌는지 한 차례 토론이 오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몸 상태가 좋은 것 같다"며 "골프 정규 클럽 챔피언십에서 두 번이나 우승했다. 그러려면 꽤 똑똑해야 하고, 멀리 공을 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바이든)는 그것을 하지 않는다. 그는 50야드(약 45m)의 공을 칠 수 없다"고 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골프 대결을 하게 돼서 기쁘다. 나는 골프 치는 게 행복하다고 이전에 말한 적이 있다"며 "당신이 직접 (골프) 가방을 갖고 다니면 그렇게 칠 수 있겠느냐"고 비꼬았다.

진행자의 중재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어린아이처럼 굴지 말자"고 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당신은 어린아이"라고 맞받았다.

81세의 바이든 대통령은 77세의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기록을 넘으며 미국 역사상 최고령 대통령이다. 올해 11월 재선에 성공한다면, 87세에 두 번째 임기를 끝낸다.

여론조사기관인 갤럽이 지난 26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7%는 "바이든 대통령이 재선하기에는 너무 늙었다"고 답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경우 37%만이 그렇다고 응답했다.

yeseu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