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폴란드 국경 인근 군사훈련에 "특정국 겨냥 아냐"

중국, 19일까지 벨라루스와 합동 군사훈련
일각선 나토 정상회의 개최 겨냥 해석

린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2024.03.20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은지 특파원
린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2024.03.20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은지 특파원

(베이징=뉴스1) 정은지 특파원 = 중국은 폴란드 국경 인근에서 벨라루스와 합동 군사훈련이 특정 국가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린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과 벨라루스 간 합동 군사훈련은 양국의 연간 협력 계획에 따라 실시하는 것이자 양국 간 정상적인 군사 교류 협력"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국제법과 국제 관례에 부합하는 것으로 어떤 특정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앞서 중국과 벨라루스는 지난 9일부터 19일까지 폴란드 국경 인근 도시 브레스트 인근에서 ‘어태킹 팰컨’(Attacking Falcon)이라는 작전명의 합동 군사훈련이 진행한다고 밝혔다. 브레스트는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불과 200㎞, 우크라이나의 북부 국경과는 약 50㎞ 떨어진 곳이다.

양국은 이번 훈련이 '테러 방지'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훈련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개막 계기에 시작되는 점 등을 들어 나토를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ejju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