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얼굴?뉴진스, 인기 장소?서울…日 올해 트렌드 조사서 韓 석권

뉴진스·Y2K패션·원정요 등 K팝·드라마 중심으로 인기 확장

엔터테인먼트 기업 어도어(ADOR)가 공개한 아이돌그룹 뉴진스(NewJeans) 사진. (출처 : 뉴진스 누리집) 2023.11.29/
엔터테인먼트 기업 어도어(ADOR)가 공개한 아이돌그룹 뉴진스(NewJeans) 사진. (출처 : 뉴진스 누리집) 2023.11.29/

(서울=뉴스1) 권진영 기자 = 일본의 한 온라인 매체가 발표한 2023년 트렌드 순위에서 총 6부문 중 5부문에 한국과 관련된 키워드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모델프레스는 지난 10월20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총 29만8034명을 조사해 29일'트렌드 랭킹 2023'을 발표했다.

랭킹은 △올해의 얼굴 △유행어 △인기 맛집 △인기 패션 △인기 메이크업·미용 △인기 장소 등 총 6부문 별로 톱3을 뽑아 작성됐다. 이 중 한국과 관련된 키워드가 다섯 부문을 석권해 K컬처의 위력을 증명했다.

먼저 '올해의 얼굴' 부문에는 4세대 아이돌 그룹 뉴진스(NewJeans·ADOR 소속)가 2위에 올랐다. 뉴진스 특유의 레트로 감성이 일본에서도 큰 반향을 일으키며 일본에서 정식 데뷔도 하기 전에 오리콘 주간 합산 싱글 랭킹 1위에 올랐다. 세대 관계 없이 폭넓게 대중의 주목을 받고 있다.

엔터테인먼트 기업 어도어(ADOR)가 공개한 아이돌그룹 뉴진스(NewJeans) 사진. 스포티한 느낌의 짧은 상의를 공통적으로 코디했다. (출처 : 뉴진스 누리집) 2023.11.29/
엔터테인먼트 기업 어도어(ADOR)가 공개한 아이돌그룹 뉴진스(NewJeans) 사진. 스포티한 느낌의 짧은 상의를 공통적으로 코디했다. (출처 : 뉴진스 누리집) 2023.11.29/

뉴진스가 즐겨 입는 Y2K 패션은 '인기 패션'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Y2K는 'Year2000'의 약자로 최근에는 2000년대를 풍미했던 패션 전반을 아우르는 말로 쓰인다. 루즈삭스나 로우 라이즈 데님, 배꼽 위로 올라가는 크롭 기장의 짧은 상의 등이 대표 아이템이며 연일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Y2K 패션이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인기 메이크업·미용' 부문에서는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TWICE·JYP 소속)의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감수한 화장품 브랜드 '원정요(Wonjungyo)'가 런칭하자마자 1위를 기록했다. 트와이스 멤버 모모(MOMO)가 뮤즈로 활동하고 있다.

일본에 진출한 화장품 브랜드 원정요(Wonjungyo)의 콘셉트 사진. 일본에서 선풍적 인기를 끈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모모가 뮤즈로 활동 중이다. 2023.11.29/
일본에 진출한 화장품 브랜드 원정요(Wonjungyo)의 콘셉트 사진. 일본에서 선풍적 인기를 끈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모모가 뮤즈로 활동 중이다. 2023.11.29/

'인기 맛집' 1위는 한국 관광지의 10원 빵을 본뜬 10엔빵으로 올해 내내 각종 미디어에 오르내리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빵 안에 든 모차렐라 치즈가 쭉 늘어나는 모습이 소위 인스타 감성을 자극했다는 평가다.

마지막으로 '인기 장소' 부문에는 일본 국내 설문조사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수도 서울이 1위에 빛났다. 신종 코로나감염증 바이러스 검역이 해제된 후 해외여행이 가능해진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은 쇼핑과 미용·맛집 투어·팬 활동 등 방문 목적이 다양하고 비교적 거리가 가까워 팬데믹 이전부터 꾸준히 인기 여행지로 꼽힌다.

한 독자는 "K팝이나 한국 드라마의 영향으로 더욱 인기를 끈 것 같다. 연예인이 실제로 갔던 장소나 촬영지를 성지순례 하는 것도 즐겁다"는 감상을 남겼다.

realkwo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