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조사 결과 佛총선 좌파연합 '깜짝' 1위 예상…마크롱 등 범여권 2위(종합)

당초 다수당 전망됐던 극우 정당은 3위로 예상…르펜 "승리 늦춰졌을 뿐"
'1당 전망' 좌파 연합, 아탈 총리 사임 요구…아탈, 기자회견 열고 사의 표명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가 7일 르 투케 투표소에서 총선 2차 투표를 한 후 떠나고 있다. 앞서 마크롱 대통령은 유럽의회 선거에서 집권 르네상스당이 극우 국민연합(RN)에 밀리자 의회 해산, 조기총선이라는 비장의 카드를 뽑아 들었다. 하지만 조기총선 1차 투표에서 RN에 또 뒤쳐진 마크롱 대통령은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2차 마지막 투표에서 극적인 반전이 필요하다. RN이 승리한다면 프랑스 헌정 사상 최초로 극우가 다수당이 되는 일이 일어난다. 2024.07.07 ⓒ AFP=뉴스1 ⓒ News1 김성식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가 7일 르 투케 투표소에서 총선 2차 투표를 한 후 떠나고 있다. 앞서 마크롱 대통령은 유럽의회 선거에서 집권 르네상스당이 극우 국민연합(RN)에 밀리자 의회 해산, 조기총선이라는 비장의 카드를 뽑아 들었다. 하지만 조기총선 1차 투표에서 RN에 또 뒤쳐진 마크롱 대통령은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2차 마지막 투표에서 극적인 반전이 필요하다. RN이 승리한다면 프랑스 헌정 사상 최초로 극우가 다수당이 되는 일이 일어난다. 2024.07.07 ⓒ AFP=뉴스1 ⓒ News1 김성식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프랑스의 조기총선 결선투표가 7일(현지시간) 치러진 가운데, 투표 결과 좌파 연합 신민중전선(NFP)이 예상을 뒤엎고 극우 정당을 누르고 제1당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2위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집권 여당을 포함한 범여권이, 1차 투표에서 선두를 달렸던 극우 국민연합(RN)과 그 연대 세력은 3위로 밀려날 걸로 예측됐다.

로이터 및 AFP 통신 등은 이날 여론조사 기관들의 출구조사 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우선 여론조사기관 '오피니언웨이'는 전체 하원 의석 577석 중 좌파 연합이 180~201석, 범여권 155~175석, RN이 135~155석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여론조사기관 IFOP도 좌파 연합이 180∼215석, 범여권이 150∼180석, RN이 120∼150석으로 전망했다.

공화당과 기타 우파는 60∼65석, 기타 좌파 진영은 10석을 가져갈 걸로 예측됐다.

지난달 30일 치러진 1차 투표 결과 RN과 그 연대세력이 33.2%를 득표해 1위에 오르면서 이날 치러진 결선 투표에서도 승리해 의회 다수당을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대체적이었다.

1차 투표 당시 좌파 연합은 28%, 범여권은 20% 득표에 그쳤다.

이를 기준으로 일간 르피가로는 전체 의석 577석 중 극우 세력이 240∼270석, 좌파 연합 180∼200석, 범여권이 60∼90석을 차지할 걸로 전망했다.

그러나 현재 결선투표 출구조사에선 당초 예상과는 다른 결과가 나올 것으로 점쳐지고 있는 것이다.

이같은 결과는 결선투표를 앞두고 좌파 연합과 범여권에서 RN 후보의 당선 저지를 위해 대거 후보 단일화를 성사시킨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총선 결과 어느 정당도 과반 의석인 289석을 차지하지 못해 정부 운영권을 두고 정치 진영 간 합종연횡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1위를 차지할 걸로 예측되는 좌파 연합이 범여권과 연대해 다수파를 구성하고 마크롱 대통령에게 총리직을 요구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좌파 연합내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의 장 뤽 멜랑숑 대표는 출구조사 결과 이후 "새 정부를 구성할 준비가 돼 있으며, 가브리엘 아탈 총리가 사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마크롱 대통령은 현재 선거 결과를 분석하고 있으며, 필요한 다음 결정을 내리기 전에 의회에서 전체적인 그림이 나타날 때까지 기다릴 것이라고 엘리제궁이 성명을 통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엘리제궁은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 국민의 선택을 존중할 것'이라고 했다.

좌파 연합측으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은 아탈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밤 내가 대표했던 정당은 과반수를 확보하지 못했다"며 "내일 아침 대통령에게 사직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사의를 표명했다.

아탈 총리는 다만 필요한 기간에는 직무를 계속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탈 총리는 교육부 장관직을 수행하다가 올해 1월 5공화국 최연소 총리로 발탁됐다.

총선 기간 내내 지지율 1위를 달리다 막판에 3위로 추락한 RN의 조르당 바르델라 대표는 출구조사 결과에 유감을 표하며 "불명예스러운 동맹이 프랑스를 극좌의 품에 던지고 있다"며 향후 야당으로서 한층 더 강경한 대정부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RN의 실질적 지도자인 마린 르펜은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우리의 승리가 늦춰졌을 뿐"이라고 말했다.

gayunlov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