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캘란이 맥캘란 했다…'1926 빈티지', 세계 최고가 35억원에 낙찰

'말린 과일·우디 향'이 압권
단 40병만 최상위 고객에게 판매

영국 런던에서 경매사가 역대 가장 비싼 위스키인 '맥캘란 아다미 1926'을 들어보이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영국 런던에서 경매사가 역대 가장 비싼 위스키인 '맥캘란 아다미 1926'을 들어보이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서울=뉴스1) 정지윤 기자 = 세계에서 가장 비싼 위스키로 알려진 '맥캘란 1926'이 경매에서 최고가를 경신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소더비 경매에서 '맥캘란 1926' 1병이 270만달러(약 35억원)에 낙찰되며 주류 한 병 값으로 역사상 가장 비싼 위스키에 등극했다.

2019년 경매에서 이미 한 번 거래된 맥켈란 1926은 약 25억원에 판매됐다. 소더비는 이번 경매에서 약 12억원에서 20억원 사이에서 낙찰될 것으로 추정했으나 실제 낙찰가는 예상을 훨씬 웃돌았다.

이 빈티지는 셰리 오크통에서 약 60년 간 숙성된 뒤 딱 40병만 생산된 최고급 위스키다. 당시 일반에는 판매되지 않았고 맥캘란의 최상위 고객에만 판매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니 파울 소더비 글로벌 주류 책임자는 판매에 앞서 소량의 샘플을 시음해보며 "풍미가 아주 가득하다(rich)"면서 "말린 과일과 우디향이 많이 나며 스파이시함도 강하다"고 표현했다.

이번에 판매된 맥캘란 아다미 1926은 이탈리아의 화가 발레리오 아다미가 디자인한 라벨이 붙은 12병 중 하나다. 12병 중 한 병은 2011년 일본 대지진 당시 파손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CNN은 전했다.

2019년 판매된 맥캘란 1926은 파인앤레어 시리즈로 14병 생산됐으며, 12병은 팝 아티스트 피터 블레이크의 라벨이 붙여졌다. 나머지 2병은 라벨 없이 출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stop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