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자매 700명 추산"…호주, 냉동 정자 샘플 수천 개 폐기 요청

남성 한 명이 약 6년 간 이름 바꿔가며 수백 회 정자 기증
체외수정 활발한 호주…18명 중 1명은 시험관 아기

액체 질소에 동결된 냉동 정자. (기사와는 무관한 사진) 2024.03.13 ⓒ AFP=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액체 질소에 동결된 냉동 정자. (기사와는 무관한 사진) 2024.03.13 ⓒ AFP=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서울=뉴스1) 정지윤 기자 = 호주에서 과거 한 남성이 수백번에 걸쳐 정자를 기증해 자녀가 약 700명에 이를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파장이 커지고 있다.

4일(현지시간) 호주 ABC 뉴스에 따르면 호주 퀸즐랜드주는 현행 식별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냉동 정자를 폐기할 것을 권고했다.

앞서 호주에서는 불임 치료 병원에서 같은 남성의 냉동 정자를 이용해 여러 명의 체외 수정이 이루어졌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자신이 그중 한 명이라고 밝힌 캐서린 도슨(34)은 2009년 어머니가 암으로 사망한 후 같은 기증자에게서 태어난 이복형제를 찾기 시작했다. 그러던 2015년 한 컨퍼런스에서 자신과 매우 닮은 여성과 만나게 됐고, 이복자매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후 두 사람은 친부가 수년에 걸쳐 정자를 기증한 사실을 알아챘고, 이복형제를 수소문한 결과 약 56명을 찾아냈다. 추산에 따르면 캐서린의 이복 형제는 700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사태는 과거 호주에서 197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정자 기증자들이 기부 한 번당 약 10호주달러를 받고 여러 번 참여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캐서린은 "친부가 1983년부터 1989년까지 약 6년간 여러 이름으로 병원 4곳과 불임클리닉 6곳을 다녀갔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퀸즐랜드주 보건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이전 동결된 정자 샘플을 감사한 결과 수천 건의 샘플이 잘못 수집되거나 보관, 식별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에서는 신생아 18명 중 1명이 체외 수정으로 태어나는 등 시험관 시술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퀸즐랜드는 지난 6월 보조 생식산업을 규제하는 법안을 도입했다. 여기에는 기증자의 임신 정보를 등록하는 내용이 포함된다.

섀넌 펜티먼 퀸즐랜드주 보건부 장관은 "이번 사건과 관련된 트라우마와 고통은 접수된 불만 사항에서 입증됐다"며 "이러한 실수로 인한 가족에 대한 영향은 평생 지속될 것"이라고 인정했다.

stop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