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M 네덜란드, 미쉐린 3스타 셰프 협업 비즈니스석 기내식 공개

조니 보어 셰프와 '지속 가능한' 기내 요리 선보여
하반기 친환경 소재 식기류도 도입 예정

조니 보어 셰프와 협업한 기내식 신메뉴. KLM 네덜란드 항공 제공
조니 보어 셰프와 협업한 기내식 신메뉴. KLM 네덜란드 항공 제공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KLM 네덜란드 항공이 인천 출발을 비롯해 '월드 비즈니스클래스' 승객을 대상으로 네덜란드 미쉐린 3스타 셰프와 '지속가능한' 새로운 기내식을 선보인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기내식은 조니 보어 셰프와 협업해 탄생했다. 지속가능한 기내식 서비스를 위해 지역 내 생산한 재료를 엄선해 사용하고 채식 메뉴도 다양하게 마련했다. 오는 7월까지 인천행 항공편을 포함해 암스테르담을 출발하는 모든 대륙 간 국제선 '월드 비즈니스 클래스' 승객들에게 제공한다.

식전 입맛을 돋우는 식전 요리는 사과, 감자, 아스파라거스가 조화를 이루는 타르트 또는 참깨 소스를 곁들인 구운 주키니, 병아리콩 및 견과류 샐러드, 갈릭 페타 치즈로 구성했다.

KLM의 월드 비즈니스 클래스 새 기내식 메뉴
KLM의 월드 비즈니스 클래스 새 기내식 메뉴

주 요리는 다양한 식습관을 고려해 세 가지 요리로 준비했다. 베지테리언(채식주의자 전용) 스튜와 콩포트, 브로콜리 및 구운 토마토를 곁들인 연어구이, 삶은 양배추와 감자 퓌레를 곁들인 그레이비소스 치킨 등 맛과 영양을 고려한 메뉴를 제공한다.

식사와 함께 곁들일 수 있는 고급 와인도 새롭게 추가했다. 프랑스 대표 와인 산지 론에서 생산한 도멘 드 그랑쥬네브의 리니씨알 아쉬 와인을 맛볼 수 있다.

아울러 KLM은 세계적인 산업 디자이너 마르셀 반더스와 손잡고 올 하반기 지속가능한 기내식 테이블 웨어(식기류)를 도입한다. 새로운 식기는 천연 원료의 본차이나 소재로 만든 사기그릇, 재활용이 가능한 폴리프로필렌 플라스틱으로 제작한 쟁반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seulbi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