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자인대 다쳤던 GK 김승규, 복귀 눈앞…SNS에 "마지막 단계 돌입"

지난 1월 아시안컵 도중 부상

축구대표팀 수문장 김승규./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축구대표팀 수문장 김승규./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도중 십자인대 부상을 당했던 김승규(33‧알샤밥)가 복귀를 눈앞에 뒀다.

김승규는 3일(현지시간) 구단 알샤밥의 공식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최근 공을 갖고 훈련하며 몸 상태를 끌어 올리고 있다"면서 "구단의 지원 스태프와 의료 스태프 도움 덕에 최대한 빠르게 회복하며 복귀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나는 회복 훈련 막바지에 다다랐다. 곧 훈련 캠프에 합류할 것"이라면서 "다음 시즌 온전히 팀에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김승규는 국가대표 주전 골키퍼로서, 지난 아시안컵에도 참가했다. 하지만 1차전이 끝난 뒤 훈련 도중 자체 게임을 하다가 오른쪽 전방 십자인대 파열 부상을 당해 대회 도중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김승규는 지난달 모델 김진경(27)과 결혼식을 올렸다.

dyk0609@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