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야마모토, 신시내티전서 5이닝 8K 4실점…데뷔전 이후 첫 패배

3회 2사 후 연속 적시타로 4실점…시즌 ERA 3.51
오타니는 4타수 1안타 1득점…다저스 5연패 수렁

LA 다저스 야마모토 요시노부가 시즌 2패째를 기록했다. ⓒ AFP=뉴스1
LA 다저스 야마모토 요시노부가 시즌 2패째를 기록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LA 다저스의 일본인 투수 야마모토 요시노부(26)가 데뷔전 이후 첫 패배를 맛봤다.

야마모토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동안 6피안타 2볼넷 8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팀이 1-4로 패하면서 야마모토는 패전투수가 됐다.

야마모토는 지난 3월 21일 서울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1이닝 5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된 이후 2번째 패배를 기록했다.

야마모토는 데뷔전 패전 이후 9경기에서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이면서 패배 없이 5승을 쌓았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선 본인의 부진과 함께 타선이 받쳐주지 않으면서 패배를 추가했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3.17에서 3.51로 높아졌다.

2회까지 순항하던 야마모토는 3회 들어 위기를 맞았다. 1사 후 제이콥 허투비스에게 안타, 엘리 델라크루스에게 볼넷을 허용했다. 스펜서 스티어를 내야 땅볼 처리하며 2루 선행 주자를 잡았지만, 제이크 프랄리에게 내야안타를 맞으면서 2사 만루에 몰렸다.

야마모토는 이 위기를 끝내 넘기지 못했다. 그는 조나단 인디아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2실점 했다. 이후 인디아에게 2루 도루를 허용한 뒤 닉 마티니에게 추가 2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마티니는 2022년 KBO리그 NC 다이노스에서 뛰었던 타자다.

간신히 3회를 넘긴 야마모토는 4, 5회를 큰 위기 없이 넘겼다. 하지만 3회 많은 공을 던진 탓에 5회까지 100구를 던졌고, 6회 시작과 함께 경기에서 빠졌다.

다저스 타선은 이날 '오프너'로 경기를 시작한 신시내티 투수 4명에게 5안타 1득점에 묶였고 결국 1-4로 패했다.

간판타자 오타니 쇼헤이도 4타수 1안타 1득점에 그쳤다. 9회 마지막 타석에서 안타를 때린 뒤 득점까지 성공했지만 팀 패배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오타니의 시즌 타율은 0.336로 소폭 하락했다.

5연패 수렁에 빠진 다저스는 시즌 전적 33승22패가 됐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 자리는 유지했다.

3연승의 신시내티는 23승30패가 됐지만 여전히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starburyn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