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오클랜드, 결국 연고지 옮긴다…라스베이거스로 이전 확정

MLB 구단주 총회서 만장일치로 안건 승인
2025년부터 라스베이거스에서 리그 소화

오클랜드의 경기 장면. ⓒ 로이터=뉴스1
오클랜드의 경기 장면.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의 연고지 이전이 확정됐다.

ESPN은 17일(한국시간) "MLB 사무국이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서 열린 구단주 총회에서 오클랜드가 연고지를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로 이전하는 안건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연고지 이전을 위해서는 총회 참석자 4분의 3의 동의가 필요한데, 만장일치가 나오면서 이전이 확정됐다.

오클랜드는 현재 홈 구장인 오클랜드 콜리세움과 2024년까지 계약이 돼 있다. 내년 시즌 종료 후 계약이 만료되면 2025년부터 라스베이거스로 연고지를 옮긴다.

오클랜드 존 피셔 구단주는 "오늘은 오클랜드 팬들에게 엄청나게 힘든 날"이라면서도 "(새 연고지) 라스베가스엔 좋은 날"이라고 밝혔다.

롭 맨프레드 MLB 커미셔너는 "오늘이 오클랜드 팬들에게 끔찍한 날이라는 걸 잘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오클랜드의 현 상태(노후화)를 앞으로 유지될 수 없다는 건 논쟁의 여지가 없다"면서 연고지 이전을 막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1901년 필라델피아에서 창단한 오클랜드는 1955년 캔자스시티로 연고지를 옮겼다가 다시 1968년 오클랜드로 이동해 지금까지 뛰었다.

그러나 홈구장 오클랜드 콜리세움이 워낙 낙후돼 구단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고, 팬층이 두껍지 않은데다 성적마저 좋지 않아 연고지 이전을 검토했다.

오클랜드 구단의 계획에 팬들은 구단 매각 시위를 하는 등 거세게 반발했지만 결국 연고지 이전이 확정되면서 오클랜드와 인연은 마무리 됐다.

피셔 구단주는 "나는 옳은 일을 하고 있다"면서 자신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음을 재차 강조했다.

superpower@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