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 펀리 꺾고 윔블던 3회전 진출…머리는 남자복식 1회전 탈락

조코비치, 윔블던 남자 단식 3회전 진출. ⓒ AFP=뉴스1
조코비치, 윔블던 남자 단식 3회전 진출. ⓒ AFP=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테니스 전설' 노박 조코비치(2위·세르비아)가 윔블던 테니스 대회(총상금 5000만 파운드·약 875억 원) 남자 단식 3회전(32강)에 무난히 올랐다.

조코비치는 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제이컵 펀리(277위·영국)를 3-1(6-3 6-4 5-7 7-5)로 꺾었다.

조코비치는 지난달 프랑스오픈 도중 무릎 부상 때문에 기권했고, 곧바로 수술을 받아 윔블던 출전이 불투명했다.

그러나 2022년 윔블던 우승자인 조코비치는 출전 의지가 확고했고 빠른 재활을 거쳐 다시 코트로 돌아왔다.

기분 좋게 32강에 오른 조코비치는 알렉세이 포피린(47위·호주)과 16강 진출을 두고 경쟁할 예정이다.

조코비치는 경기 후 "스피드가 아직 정상에 이르지 못했다. 경기할수록 더욱 좋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부상으로 윔블던 남자 단식에 나서지 못했던 영국의 영웅 앤디 머리는 형 제이미와 한 조로 남자 복식에 출전했으나 1회전에서 링키 히지카타-존 피어스(이상 호주) 조에 0-2(6-7 4-6)로 패했다.

머리는 에마 라두카누(영국)와 혼합 복식에서 명예 회복을 노린다.

여자부에서는 세계 1위 이가 시비옹테크(폴란드)가 페트라 마르티치(85위·크로아티아)를 2-0(6-4 6-3)으로 제압하며 3회전에 올랐다.

시비옹테크는 율리야 푸틴체바(35위·카자흐스탄)와 16강 진출을 다툰다. 시비옹테크는 푸틴체바에게 상대 전적 4전 전승으로 앞서있다.

eggod6112@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