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명 중 4명만 출전하라고?"…러시아 유도, 올림픽 불참 결정

IOC의 초청 받아 개인중립선수로 올림픽 참가 가능

2024 파리 올림픽 유도 경기에 러시아 선수는 출전하지 않는다. ⓒ AFP=뉴스1
2024 파리 올림픽 유도 경기에 러시아 선수는 출전하지 않는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러시아가 2024 파리 올림픽 유도 종목 출전권이 4장으로 제한된 것에 불만을 터뜨리며 유도 선수단을 파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29일(한국시간) 러시아 타스 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솔로베치크 러시아 유도협회장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올림픽 출전 자격이 있는 17명의 유도 선수 중 단 4명에게만 출전을 허용한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 유도 대표팀은 파리 올림픽에 불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22년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와 이를 도운 벨라루스는 국제 사회의 제재를 받았다. 스포츠도 예외가 아니었고, 월드컵과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등 주요 국제 대회 출전 자격을 박탈당했다.

다만 파리 올림픽의 경우에는 군대와 연계되지 않고 전쟁을 지지하지 않은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가 개인중립선수(Individual Neutral Athletes·AINs) 자격으로 출전할 수 있다. 대신 올림픽 무대에서는 자국의 국가, 국기 등을 사용할 수 없다.

한편 러시아 테니스 선수 카렌 하차노프와 류드밀라 삼소노바는 파리 올림픽 출전 초청을 받았지만 대회에 불참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파벨 코토프와 안나 칼린스카야가 출전 자격을 이어받게 됐다.

rok1954@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