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박병호, '친정팀' KT 상대 선발 출격…박진만 감독 "부담감 이겨내야"

수원구장 '출근'부터 관심…"눈빛부터 달라지길"

이적 후 처음 '친정팀' KT 위즈를 상대하는 삼성 라이온즈 박병호. (삼성 제공)
이적 후 처음 '친정팀' KT 위즈를 상대하는 삼성 라이온즈 박병호. (삼성 제공)

(수원=뉴스1) 권혁준 기자 = 삼성 라이온즈의 박병호(38)가 이적 후 한 달 만에 '친정팀' KT 위즈를 상대한다.

박병호는 28일 경기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KT와의 경기에서 7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격한다.

올 시즌 출전 시간 등의 문제로 KT에 방출을 요구하기도 했던 박병호는 지난달 오재일과의 1대1 트레이드를 통해 삼성으로 이적했다.

박병호가 이적 이후 처음으로 KT를 상대하는 이날 경기엔 자연히 많은 관심이 쏠렸다. 박병호가 수원구장에 입장하는 순간을 담으려는 방송 카메라와 사진 기자가 눈에 띄기도 했다. 많은 관심이 향하니 선수 입장에서는 부담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박진만 감독은 "경기장 입구부터 많은 분들이 와 계셔서 놀랐다"면서도 "박병호가 부담이 될 수도 있겠지만, 그 정도 베테랑이라면 이겨내야 한다. 미국에서도 그런 경험을 많이 했을 것"이라고 했다.

하위타순인 7번에 배치한 것은 최근의 타격감과 다른 선수들의 컨디션 등을 고려한 결과다.

박 감독은 "이적하자마자 임팩트가 컸고, 지금은 사이클이 조금 떨어진 것도 맞다"면서 "앞 타자들이 잘 치고 있기 때문에 부담 없이 쳐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전 구단과 상대하니까 눈빛이 달라지지 않겠나"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삼성은 이날 김지찬(중견수)-이재현(유격수)-구자욱(좌익수)-데이비드 맥키넌(지명타자)-김영웅(3루수)-윤정빈(우익수)-박병호(1루수)-이병헌(포수)-김동진(2루수) 순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선발 투수는 데니 레예스다.

starburyn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