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난 축구계 왕따, 홍명보 감독 선임될 줄 몰라…선배들 못났다"

('리춘수' 갈무리)
('리춘수' 갈무리)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대한축구협회가 홍명보(55) 울산HD 감독을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한 것과 관련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이천수(42)는 "축구가 장난이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천수는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아 진짜 왜들 그러냐'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해 이번 감독 사태에 대해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그는 "솔직히 백날 얘기하면 뭐 하냐. 얘기해도 바뀌지 않는다. 내가 '큰일 난다'고 예언해주지 않았냐"며 "나는 그동안 (축협) 회장이 누구 하나 골라놓고 (감독을) 뽑았다고 해도 믿지 않았다. 사람들이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 만들어진 내용이라고 생각했다"고 입을 열었다.

앞서 지난달 이천수는 "(국대 축구 감독으로) (홍)명보 형이나 (신)태용 형이면 나는 콜이다. 그나마 국내 감독으로 한다면 다른 사람보다 욕 안 먹을 지도자들"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실제로 홍명보 감독이 국가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되자, 일각에서는 이천수가 이 사실을 미리 알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이천수는 "내가 협회랑 사이가 이렇게 안 좋은데, 무슨. 나는 지금 축구계의 왕따인데 누가 나한테 얘기해주냐. 돌아가는 상황이나 느낌이 국내 감독이 오겠다고 생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외국 감독을 선임하지 못할 거면 국내 감독을 빨리 선임했어야 한다. 축구 팬들의 기대가 커지기 전에 했으면 이 정도로 사태가 심각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축구가 장난이냐. 자기가 능력 안 되면 그만둬야 하는데 그걸 못하고 있는, 또 그 사람을 선임하는, 그게 계속 이어지고 있다. 후배가 한마디 하려고 하면 무시하는 행태가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에 위원으로 참여했던 전 축구 국가대표 박주호(37)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홍명보 감독 선임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고 폭로한 것에 대해서는 "혼자 싸우는 거다. 선배들이 못났다. 축구인들이 좀 멋있게 늙어야 하는데 얼마나 답답했으면 주호 같은 후배가 나섰겠냐. 난 진짜 주호한테 미안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후배가 내부 고발까지 한 건데 주호도 엄청 힘들어질 거다. 제2의 이천수 될 것"이라며 "어떤 일 있으면 또 목소리 내달라고 할 거고, 축구계에 정착을 못할 거다. 제2의 이천수가 되는 게 좋겠나? 나랑 상의했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안타까워했다. 동시에 "그런 일은 선배들이 해줘야지, 후배들이 하고 있으니. 얼마나 선배들이 못난 거냐"고 꼬집었다.

울산 팬들의 실망감에 대해서는 "울산 얘기는 조심스럽다. 협회에서 잘하고 있던 감독에게 연락한 것 자체도 실수다. 필요하긴 했어도 그건 우습게 본 거다. '울산보다는 우리가 위다'라는 생각을 가진 것 같다. 명보 형이 그걸 준비하면서 팬들한테 절대 가지 않겠다고 했는데, 그땐 가고 싶지 않았을 것 같다. 한숨만 나온다"고 말했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