父 반대에도 "무용이 좋아" 눈물 흘리던 영재 소년…7년 후 빅5 발레단 입단

(SBS '영재발굴단')
(SBS '영재발굴단')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발레리노 전민철(20)이 '빅5 발레단'으로 꼽히는 러시아 마린스키 발레단에 입단한다는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7년 전 한 방송에서 "무용하고 싶다"며 눈물 흘리던 모습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8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17년 3월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 101회의 영상이 갈무리돼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당시 중학교 입학을 앞두고 있던 전민철 군이 아버지의 무용 반대에 속상해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서 아버지 전재용 씨는 민철 군을 불러 소파에 앉힌 뒤 "무용 계속할 거야? 중학생 돼도 무용 계속할 거야?"라고 물었다. 민철 군은 주저 없이 "응"이라고 답했다.

전 씨가 "공부 잘하니까 무용은 그냥 취미로 하면 되는 거 아니야?'라고 하자, 민철 군은 "그냥 내가 무용하는 게 좋다"면서 울먹였다.

전 씨는 "우리나라에서는 남자가 이렇게 무용해서 성공한 예가 그렇게 많지 않다"며 설득을 이어갔다.

 (SBS '영재발굴단')
(SBS '영재발굴단')

하지만 민철 군은 "그건 다른 사람이다. 내가 무용수로만 가면 사람들이 많이 안 알아주니까 내가 빌리(빌리 엘리어트) 오디션도 보고 그러는 거 아니냐"며 "아빠 눈엔 내 행복한 모습은 안 보여?"라고 눈물을 뚝뚝 흘렸다.

그럼에도 전 씨가 "너무 늦었다"면서 무용을 반대하자, 민철 군은 방으로 돌아간 뒤 이불에 얼굴을 파묻고 눈물을 쏟았다.

전 씨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어렸을 때부터 몸이 약한 아들의 체력 증진을 위해 여러 운동을 시켜봤다고 밝혔다.

전 씨는 "운동을 시킬 목적으로 축구나 태권도를 시켰는데, 이튿날 민철이가 울고 왔다"며 "무용을 시키면 그나마 운동이 될 것 같아서 무용을 시켰다"고 설명했다.

(SNS 갈무리)
(SNS 갈무리)

그렇게 무용을 시작한 민철 군은 재능을 보이기 시작했다. 초등학교 4학년 시절 선화 전국 무용 경연대회와 예원 무용 경연대회 등에서 상을 휩쓸었다. 당시 방송을 보던 한 패널은 "시킨다고 이 정도 수준이 될 수 없다. 타고난 거다"며 민철 군의 재능을 인정했다.

그랬던 민철 군은 현재 어엿한 발레리노로 성장했다. 선화예중·선화예고를 거쳐 2022년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에 입학했다. 지난해에는 미국 유스 아메리카 그랑프리(YAGP) 콩쿠르의 발레 시니어 파드되(2인무) 부문에서 우승하며 군 면제 혜택을 받았다.

지난 5일에는 러시아 마린스키 발레단 오디션을 통과해 내년 2월부터 솔리스트로 입단한다.

과거 유튜브 영상에는 "역시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다르다", "지금 보니 아빠가 계속 밀어주신 것 같다", "발레를 위해 태어났구나 싶을 정도로 완벽하더라. 한국 발레의 장래가 너무 밝다'", "마린스키 입단 축하한다" 등 댓글이 쏟아졌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