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역 참사 현장에 충격 조롱글…"사람 맞냐? CCTV로 잡아야" 분노

누리꾼 "세월호 사고 때 오뎅에 비유했던 그자와 똑같은 짓거리"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역주행 교통사고'로 9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시청역 추모 현장에 희생자들을 위한 추모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한 시민이 '토마토 주스'에 조롱하는 듯한 메모를 남겨놓고 간 사진이 공개돼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3일 다수의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시청역 참사 현장에 충격적인 조롱 글'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확산되고 있다.

이 게시물에는 시청역 사고의 추모 현장에 시민들이 두고 간 국화, 각종 술병, 추모 메시지가 적힌 종이 등이 담겨있다.

하지만 이런 가운데 한 종이에 적혀 있는 희생자들을 조롱하는 듯한 편지의 내용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문제의 메모 형식의 편지에는 "토마토 주스가 돼 버린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입에 담기 힘든 내용이 적혀있다. 피를 흘리며 목숨을 잃은 피해자들을 조롱하는 내용이다.

해당 게시물을 올린 작성자는 "XX 놈들, 기어이 밖으로 튀어나오네! 사람 맞냐? 인간 같지도 않은 놈들"이라며 분노했다.

게시물을 접한 한 누리꾼 "이건 반드시 고소당할 것 같다. 주변에 CCTV도 많을 테니 반드시 저 사람을 특정해야 한다. 꼭 잡아내길"이라며 비난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도 "세월호 사고 때 오뎅에 비유하며 조롱한 그자의 짓과 다를 게 뭐냐", "사람이길 포기한 듯", "인간사회 구성원 중 저런 버러지가 있다는 게 정말 서글프다"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남겼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일 밤 서울 시청역 인근에서 인도로 돌진해 사망자는 9명, 부상자 6명이 발생했으며, 이번 사고 가해 차량 운전자 A 씨(68·남)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업무상과실치사상 위반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운전자 A 씨는 "차량 급발진에 의한 사고"라고 주장하고 있다.

khj80@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