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안 빼? 지구 무거워!"…미국여성에 막말 쏟은 광장시장 노인 '뭇매'

('희철리즘' 갈무리)
('희철리즘' 갈무리)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한국 노인이 길거리에서 처음 본 미국인 여성에게 "다이어트하라"며 무례한 발언을 쏟아내 뭇매를 맞고 있다.

유튜브 구독자 102만명을 보유한 '희철리즘'은 지난 23일 한국에 거주하는 미국인 여성 제나 씨가 서울 종로의 한 거리에서 겪은 일을 영상으로 제작했다.

제나 씨는 유튜버 윤희철 씨와 광장시장 인근에서 옛날 중고 제품을 판매하는 길거리를 돌아다녔다. 그때 벤치에 앉아있던 한 노인이 제나 씨에게 "어느 나라 사람이냐?"고 물었다.

제나 씨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왔다"고 대답하자, 이 노인은 돌연 "건강을 책임지겠다"며 자신이 판매하는 물건을 홍보하기 시작했다.

노인은 한국어와 영어를 섞어 가며 "다이어트, 유 원트?(You want?)"라고 물었다. 제나 씨가 "아니요"라고 하자, 노인은 "다이어트 원트(want) 안 해?"라며 제품 소개를 이어갔다.

또 노인은 "다이어트 베리 이지(very easy). 유 디피컬트?(You difficult?) 원 먼스(1 month), 5㎏ 아웃(out) 다이어트. 6개월에 30㎏ 아웃"이라며 "(다이어트하면) 베리 프리티(very pretty). 베리 헤비(heavy)가 아니라 베리 나이스(nice)"라고 강매를 시도했다.

('희철리즘' 갈무리)
('희철리즘' 갈무리)

제나 씨가 자리를 뜨려 하자, 노인은 "아가씨, 이거 해야 돼. 살 안 뺄 거야?"라며 붙잡았다. 제나 씨가 "안 뺄 겁니다"라며 등을 돌리자, 노인은 "지구가 무거워!"라고 소리쳤다.

윤 씨는 상황을 수습하려는 듯 "어른들은 이게 무례하다고 생각 안 한다. 무례한지 모르고 하는 말"이라며 노인을 대신해 미안해하며 제나 씨를 다독였다.

이에 제나 씨는 "기분 안 나쁘다. 내가 빼고 싶으면 알아서 뺄 거다. 돈 벌려고 하는 거라 이해한다"면서도 "미국에서는 대놓고 모르는 사람에게 '살 빼야 한다'고 하면 맞아 죽는다"고 했다.

윤 씨가 "기분 안 나쁜 거 맞지?"라며 재차 확인하자, 제나 씨는 "이제 한국에서 하도 많이 들어서. (한국에서는) '살 빼면 너 진짜 예쁘겠다'를 칭찬처럼 웃으면서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윤 씨는 "나쁜 의도는 아니다. 너 옆에서 내가 민망했다. 내가 미안하다"며 "저 아저씨는 좋은 사람 같다. 진짜 몰라서 그러는 것 같다. 어르신 분들을 그냥 욕할 건 아닌 거 같다. 옛날에 저런 게 맞다고 생각한 거니까, 이제는 옆에서 알려주면 좋겠다"고 했다.

누리꾼들은 "정말 귀감이 되는 노인이다. 저렇게 늙으면 안 된다는 걸 몸소 실천했다", "한국 사람으로서 창피하다. 저건 외국 사람뿐만 아니라 한국 여자들이 들어도 바로 따귀 감이다", "어르신들 무례한 거 너무 싫다", "좋은 사람 같지 않으니 억지로 포장하지 마라" 등 댓글을 남겼다.

누리꾼들의 걱정과 대리 사과에 제나 씨는 "살 빼라고 하면 더 안 빼고 싶은 거 인정? 타격 없으니 걱정하지 마세요. 남의 말 때문이라면 1g도 뺄 생각이 없다"고 덧붙였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