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女골퍼, 만삭 아내 둔 코치와 불륜…"모텔 가고 노출 사진 보내"

A 씨 남편과 프로골퍼 B 씨가 불륜을 저지르는 모습. B 씨가 자신의 신체 노출 사진을 보내기도 했다. (JTBC '사건반장')
A 씨 남편과 프로골퍼 B 씨가 불륜을 저지르는 모습. B 씨가 자신의 신체 노출 사진을 보내기도 했다. (JTBC '사건반장')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뛰는 유명 여성 프로골퍼가 코치와 불륜 관계를 맺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4일 JTBC '사건반장'은 골프 코치로 일하는 남편이 여자 프로골퍼와 불륜을 저질렀다는 아내 A 씨의 제보를 보도했다.

30대 여성인 A 씨는 2년 전 연애 기간 중 아이가 생겨 결혼식을 치르지 않고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 그러나 A 씨가 임신 6개월 차에 들어선 순간, 남편과 그의 제자 사이가 의심스러워졌다고.

이후 아이를 낳고 결혼식을 올린 A 씨는 주변 사람들의 연이은 제보와 증거를 마주하면서 의심을 확신으로 바꿨다.

(JTBC '사건반장')
(JTBC '사건반장')

A 씨에 따르면 남편과 여성 프로골퍼 B 씨는 사제지간으로, 이들은 집 앞 5분 거리에 있는 숙박업소와 술집을 자주 이용했고 A 씨의 지인 등이 이를 목격해 얘기해줬다고 한다. 심지어 A 씨가 출산을 하루 앞뒀을 때도 남편과 B 씨는 숙박업소를 찾기도 했다.

또 A 씨는 남편과 B 씨가 침대에 누워 입을 맞추는 영상, B 씨가 보낸 신체 노출 사진, 이들이 작성한 버킷리스트 중 B 씨의 소원이 '결혼하기'인 것 등을 보고 불륜을 확신했으며 물증을 확보했다. 추궁 끝에 남편은 "미안하다. 난 가정을 유지하고 싶다"며 불륜 사실을 인정했다.

A 씨는 "B 씨는 남편의 제자였기 때문에 남편이 기혼자라는 사실, 제가 임신한 사실을 이미 다 알고 있었다"며 "B 씨가 이런 상황을 알고도 남편을 유혹했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B 씨는 A 씨에게 "면목이 없다. 너무나 후회스럽다. 무슨 변명도 하지 않겠다. 직접 찾아뵙고 정중히 사과드리겠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B 씨의 사과 연락. (JTBC '사건반장')
B 씨의 사과 연락. (JTBC '사건반장')

그러나 A 씨는 "(B 씨가) 사과 이후 본인 경기 관련 기사를 SNS에 자랑하듯 올린 걸 봤다. 조롱받는 느낌이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두 사람 때문에 정신과에 다니고 있다. 새벽에 아이 울음소리를 못 들을까 봐 걱정돼 처방받은 약조차 제대로 못 먹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용히 끝내고 싶었지만 B 씨 측이 '제가 어려서 실수했다'는 식으로 나이가 어린 걸 무기로 내세워 해명과 협박을 하더라. 연애하다 바람피운 정도가 아닌데 가볍게 생각하는 것 같아 경각심을 주고자 제보했다"고 덧붙였다.

A 씨는 현재 B 씨를 상대로 상간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다만 남편과의 이혼 여부는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A 씨는 "남편도 그렇고 B 씨도 그렇고 마치 이 일이 돈 몇 푼이면 끝나는 것처럼 얘기해서 너무 화가 난다"고 하소연했다.

B 씨 소속사 측은 사건반장에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면서도 "불륜이라기보다는 두 사람이 사제간이었으니 남성 측이 가르치는 입장에서 뭔가 압력을 가했을 것이라고 본다"고 입장을 밝혔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