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좌석 4칸 드러누워 '쿨쿨' 민폐 여승객…"아무도 못 앉았다"

(KNN 뉴스 갈무리)
(KNN 뉴스 갈무리)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지하철에서 좌석 4칸을 혼자 차지하고 누운 여성의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21일 KNN 뉴스는 부산 지하철 2호선 양산행 전동차에서 좌석에 누워 잠든 여성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등받이 쪽으로 몸을 돌린 여성은 주위의 시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잠이 든 모습이 담겼다. 바닥에는 신발과 가방이 널브러져 있다.

제보자에 따르면 여성은 20대 초반으로 보였고 자다가 지하철 소음이 시끄러운지 뒤척이기도 했다. 옆자리 승객들은 여성을 피해 다른 좌석에 앉거나 차마 깨우지는 못하고 불편하게 바라봤다.

(KNN 뉴스 갈무리)
(KNN 뉴스 갈무리)

여성은 누운 채로 7구간가량을 더 가다가 한 정거장에서 벌떡 일어나더니 상황 파악을 하듯 두리번거리다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자는 "사람이 많이 타는 역이었는데 아무도 앉지 못해 불편하고 황당했다. 인터넷에서만 보던 모습을 실제로 보니 신기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누리꾼들은 "지하철 안 출입문에 붙어있는 신고센터로 연락하면 철도 경찰이 와서 해결해 준다", "피곤하면 집에서 나오지 말고", "피곤한 건 저분 사정이고 민폐지", "의자에 수많은 사람들이 앉은 자리인데 거기 다 머리를 대고 있는 것도 참" 등의 반응을 보였다.

ro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