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남자 만나서 기 채워라"…전과 18범 무당에 속아 외도 저지른 아내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전과 18범 무당의 '여러 명의 남자를 만나가며 기를 채워야 한다'는 말에 현혹돼 수차례 외도를 저지른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17일 방송된 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에서는 탐정들의 실화를 재구성한 코너 '사건수첩'이 공개됐다. 이날 의뢰인은 결혼정보업체에서 아내를 만나 행복한 가정을 꾸린 한 남성이었다.

하지만 의뢰인은 "제 사업이 안 좋아졌는데 아내의 씀씀이는 여전하고, 가게 문을 닫고 매일 어딘가 외출한다"며 "아내가 2번이나 개명했다"고 탐정에게 뭔가 수상한 아내의 뒷조사를 부탁했다.

탐정들의 감시 결과 남편의 말처럼 아내는 가게를 일찍 닫고 어디론가 외출했다. 심지어 아내는 한 장소에서 여러 남자를 바꿔가며 만나 경악을 선사했다.

알고 보니 아내는 결혼정보업체 매니저를 통해 '맞선 대행'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사건은 해결됐지만 얼마 뒤 의뢰인은 "남자 직원과 아내가 수상하다"며 탐정에게 재의뢰했다.

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
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

다시 밀착 감시를 시작한 탐정들은 불륜으로 의심되는 두 사람의 행선지가 교외의 점집인 것을 알아냈다. 심지어 이들은 일주일에 두 번쯤 정기적으로 이곳을 방문해 의문을 자아냈다.

탐정들은 직접 점집에 들어서자, 무당은 여성 탐정에게 남자들의 사진을 고르게 했다. 그리고 무당은 "이 남자 완전 허당이다. 내 말만 잘 들으면 젊어서 고생 안 할 팔자다"라며 수상한 권유를 시도했다.

탐정들이 탐문한 결과 이 무당은 보이스피싱, 전세 사기 등 각종 사기 전과만 무려 18범인 지명수배범으로 밝혀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거기다 아내 옆의 남자도 금전을 목적으로 붙은 무당의 공범으로 드러났다.

사건은 모두 해결됐지만, 무당을 맹신했던 아내는 달라지지 않아 안타까움을 선사했다. 아내는 "이 집에 의미가 없는 건 하나도 없다. '자수 도화살이 있는데 남자로 기를 채워야 한다'고 했다"며 무당과 공범이었던 남자를 '부적' 삼아 만난 이유를 설명했다.

결국 남편은 아내를 용서했지만, 무당과 공범은 입건되며 현실적인 결말을 맞이했다.

khj80@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