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산 여성 속옷에 착용 흔적·오물…쇼핑몰 "검수 거쳤다" 손님 탓

(JTBC '사건반장' 갈무리)
(JTBC '사건반장' 갈무리)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대형 쇼핑몰에서 구매한 속옷에서 이물질이 묻어 있었지만, 쇼핑몰 측은 손님 탓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4일 JTBC '사건반장'에서는 지난달 31일 대형 이커머스 쇼핑몰에서 반품으로 나온 속옷을 구매했다.

제보자 A 씨는 "포장지 상태부터 불량이었고 하의 속옷에는 착용 흔적이 가득했고 상의 속옷에는 머리카락이 붙어 있었다"고 말했다.

쇼핑몰 측 상담원은 판매 업체가 잘못한 것 같다고 인정하는 듯했으나 나중에는 A 씨를 탓했다. 상담원은 "상품 검수 과정을 거쳤고 이런 일이 한 번도 없었다가 하필이면 손님만 이런 상품을 받았는지 의문"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A 씨는 속옷에 묻은 오물을 DNA 검사를 해보자고 제안했지만, 쇼핑몰 측은 물건 회수를 요구하며 원하지도 않은 적립금을 지급했다.

(JTBC '사건반장' 갈무리)
(JTBC '사건반장' 갈무리)

함께 공개된 사진 속 하늘색 계열 여성 상하의 속옷에는 곳곳에 얼룩과 머리카락이 묻어 있는 상태였다. 외부로부터 묻은 게 아닌 착용하다 생긴 듯한 흔적이 가득했다.

현재 A 씨는 상품이 증거물이 될 수 있어 반품을 거부하고 있고, 쇼핑몰 측 상담 실장이 연락해 사과의 뜻을 전해왔다.

이에 A 씨가 "입장 바꿔서 생각하면 어떻겠냐"고 물었더니 상담 실장은 "그런 일을 겪을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을 해본 적 없다"며 비아냥거리듯 답했다.

쇼핑몰은 6월 10일 통화를 마지막으로 어떤 조치나 연락이 없는 상태다. 쇼핑몰 측은 A 씨와의 통화에서 "앞으로 속옷 중고 제품은 안 팔기로 했고 책임자를 찾아 고소,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ro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