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서 끌려간 13세 여학생들…유흥업소 갇혀 성인남성과 강제 성관계

"노래방 같은 곳이라더니…아가씨 일 요구"
사장 "아이들 사고 뭉치…뭣 모르고 당했다"

(JTBC 갈무리)
(JTBC 갈무리)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한강공원에서 놀다 경기 오산의 유흥업소로 끌려가 강제로 성인들과 성관계를 한 10대 여학생 두 명이 19일 만에 부모 품으로 돌아왔다.

1일 JTBC 뉴스에 따르면 지난 4월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놀던 13세 아이들이 실종 신고가 접수된 지 19일 만에 극적으로 연락이 닿아 가족에게 인계됐다.

A 양 부모는 지난 4월 17일 학교에 간 딸이 집으로 돌아오지 않자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그날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A 양 등은 2010년생으로 중학생이고, 특히 A 양은 경계선 지능 장애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JTBC 갈무리)
(JTBC 갈무리)

A 양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한 40대 남성을 만났다면서 "저희한테 술이랑 담배를 건네면서 '너네 여기서 뭐 해?'라고 하더라. (4월 18일) 새벽 2시쯤 '내가 운영하는 호빠 노래방 같은 게 있는데 가볼래?'라고 했다. 코인노래방인 줄 알고 갔는데 VIP룸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해당 남성은 유흥업소 사장이었다. 그는 자신이 운영하는 업소로 아이들을 데려간 것이다.

A 양은 "아가씨가 부족한데 저희보고 아가씨 자리 좀 채워주라고 했다"며 "아가씨가 뭔 일을 하는지 몰랐는데, 일단 들어갔다. 남자들 비위 맞춰주고 술 따라주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아이들은 유흥업소에서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웠으며 강제로 성관계도 했다고 말했다.

A 양은 "인생을 살아가려면 술, 담배도 다 접근해야 한다고 했다. 소맥 한 잔당 1만 원씩 주겠다고, 소주 (한 잔을) 원샷하면 10만원 주겠다고 했다"며 "제 몸을 계속 만지려고 하고 저는 싫다고 했는데 강제로 성관계를 하게 됐다. 너무 더러워서 바로 씻었다"고 피해를 전했다.

사장은 "너네 찾아서 죽여버릴 거야" "말 안 들으면 중국에 보내버린다. 거기는 팔다리 잘려와서 죽어도 아무도 안 알려준다" "술집에 팔아넘긴다" 등 발언을 하며 아이들을 협박했다.

(JTBC 갈무리)
(JTBC 갈무리)

경찰 단속이 오면 아이들을 모텔 방에 숨겨 들키지 않게 했다.

사장은 나이를 속이고 부모와도 연락이 닿지 않은 아이들이 자신을 따라왔고, 미성년자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개업식 날 잔치를 한다. 아이들도 어차피 밥은 먹어야 하지 않느냐. 변호사부터 회계사 등 제 친구들이 왔다. 아이들은 사고뭉치고 시한폭탄이고 제 지인들한테 어떤 실수를 할지 모른다"며 손님을 접대시킨 적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아니고 (아이들과) 성관계를 한 사람이 있긴 하다"면서 가정폭력 당한 아이들을 보호한 것일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이들을 감금한 사실이 없다며 "내가 봤을 때 지인 한 분이 큰일 났다. ○○(강남 유흥업소 직원)도 마찬가지다. 손님들 모시고 뭣 모르고 당했다"면서 되레 지인들을 걱정했다.

A 양 부모는 부모 책임이 크다고 자책하면서도 "성 착취물로 삼는 걸 용서할 수 없다. 그런 사람들이 설 자리가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분노했다.

한편 경기 오산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유흥업소 사장 등 2명을 강간, 알선영업행위 등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