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이어 성동구도…대형마트 의무 휴업일 '평일 전환' 추진

이달 중순쯤 상생협약 체결…절차 밟아 시행
서초구, 지난달 자치구 최초 '평일 전환' MOU

시민들이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앞을 지나고 있다. (뉴스1 DB, 기사와 관련 없음) ⓒ News1 안은나 기자
시민들이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 앞을 지나고 있다. (뉴스1 DB, 기사와 관련 없음)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서울 서초구에 이어 성동구도 대형마트 의무 휴업일을 일요일이 아닌 평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2일 성동구에 따르면 구는 이달 중순쯤 대형마트, 전통시장 상인 등과 이같은 내용의 상생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후 행정예고, 고시 등 절차를 거쳐 평일 휴업을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달 19일 서울 서초구가 대형마트 의무 휴업일의 평일 전환을 추진하는 상생협약을 자치구 중 최초로 체결했다.

대형마트 영업 규제는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등 소상공인과의 상생을 위해 도입됐다. 2012년 3월 개정된 유통산업발전법 시행령에 따라 대형마트는 매월 둘째, 넷째 주 일요일에는 휴업을 해야 한다.

그러나 이 같은 조치의 효과를 두고 논란이 계속해서 이어지는 상황이다.

대구시가 지난해 2월 의무휴업일을 평일로 바꾼 뒤 6개월간 슈퍼마켓, 음식점 등 주요 소매업(대형마트, SSM, 쇼핑센터 제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8%, 대형마트와 SSM 매출은 6.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mau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