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조르듯 어깨동무 후 '주물'…인도 길거리서 성추행당한 韓 유튜버

가해 남성, 경찰 추적 끝 체포…인도인들 대신 사과

(유튜브 채널 '켈리' 갈무리)
(유튜브 채널 '켈리' 갈무리)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홀로 인도 여행 중인 한국 여성 유튜버의 어깨를 주무르는 등 성추행한 현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20일(현지시간) 인도 ND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마하슈트라주 푸네 지구를 여행하던 한국인 유튜버 켈리를 성추행한 남성이 경찰 추적 끝에 이날 붙잡혔다.

앞서 켈리는 지난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이 지역을 여행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켈리는 지나가는 인도인들과 밝게 인사하고 현지 상점과 음식을 체험했다.

이어 켈리가 또 다른 상점 앞에서 구경하고 있을 때 한 남성이 다가왔다. 이 남성은 켈리의 어깨에 팔을 둘렀고, 팔뚝으로 거의 목을 조르듯이 몸을 밀착시키며 포즈를 취했다. 또 켈리의 어깨를 손으로 주물렀다.

켈리는 웃는 표정으로 돌발상황을 넘겼지만 당황한 듯 "여기서 벗어나야겠다", "껴안는 걸 매우 좋아하나 보다. 왜 그런지 모르겠다", "도망가자"라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켈리' 갈무리)
(유튜브 채널 '켈리' 갈무리)

해당 영상은 21일 기준 조회수 105만회를 기록하는 등 많은 누리꾼의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영상이 올라왔던 당일 한 누리꾼은 "마지막 남성 같은 사람에게는 친근하게 대하지 마라. 불편한 점이 있으면 크게 소리를 지르거나 행동을 취해라. 그렇지 않으면 그런 사람들은 다른 외국인들에게도 똑같이 행동할 것"이라며 "그런 사람들에게 대항하는 작은 행동이라도 한다면 그들은 다음에 이런 행동하는 것을 두려워할 것"이라고 조언을 남겼다.

영상을 본 인도인들은 문제의 남성 대신 켈리에게 댓글로 사과의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이들은 "다른 사람이 당신을 만지는 것을 허용하지 말고 즉시 도움을 요청해라", "인도인으로서 당신을 괴롭히는 사람들에게 혐오감을 느낀다", "인도 시민으로서 당신에게 잘못된 행동을 한 것에 대해 사과한다" 등 반응을 보였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