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25사단 金일병을 찾습니다"…휴가 중 강남에서 몰카범 잡아 인계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휴가나온 육군 일병이 강남 한복판에서 여성을 몰래 찍던 몰카범을 붙잡아 경찰에 인계했다.

용감한 김 일병덕에 자신을 지킬 수 있었다는 여성은 "김 일병을 칭찬해 달라"는 사연을 14일 군관련 제보채널인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올렸다.

"지난 9일 강남역 올리브영에서 물건을 사기 위해 2층 가게를 둘러보던 중이었다"는 A씨는 "어떤 군인이 쭈뼛쭈뼛한 모습으로 계단을 올라와 제 옆을 지나가는 남성을 붙잡더니 '핸드폰을 볼 수 있냐'고 물어보더라"고 했다.

이어 "저는 별일 아니라고 생각하고 지나가려는데 군인 남성분이 다른 여성분께 '이 사람이 몰카를 찍은 것 같다'고 신고해야 할 것 같다고 하더라"며 군인의 신고로 경찰에 출동, 몰카범을 체포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9일 강남역 올리브영에서 몰카를 찍다가 육군 25사단 김 일병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된 몰카범(붉은 상의). (SNS 갈무리) ⓒ 뉴스1
지난 9일 강남역 올리브영에서 몰카를 찍다가 육군 25사단 김 일병의 신고로 경찰에 체포된 몰카범(붉은 상의). (SNS 갈무리) ⓒ 뉴스1

A씨는 "그 남자는 강남역에서 수많은 사람들을 몰카하고 다니던 몰카범이었고 군인은 생일을 맞아 휴가 나온 분이었다"며 "긴가민가한 상황에서 용기를 내서 몰카범을 붙잡고 경찰에 신고,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기다리고 또 진술까지 하고 가는 모습이 너무 멋있었다"고 했다.

A씨는 "군인 남성분에게 '어떻게 잡았냐'고 했더니 '계단을 오를 때 핸드폰에 카메라가 켜져 있어서 그냥 두면 안 되겠다 싶어서 잡았다'고 하더라"며 "용기를 내 몰카범을 잡고, 많은 피해자들을 도와준 25사단에서 복무중인 용감한 김 일병을 칭찬해달라"고 했다.

A씨의 글을 읽은 이들은 '상승비룡 25사단은 김 일병을 찾아 포상휴가를 보내야 한다'며 김 일병 최고를 외쳤다.

buckba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