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아니냐"…고속도로 방음터널 위 서 있던 일반복장 여성 정체

영동고속도로 상행 방면 광교 방음터널 위 서 있는 사람이 포착된 모습. (보배드림 갈무리)
영동고속도로 상행 방면 광교 방음터널 위 서 있는 사람이 포착된 모습. (보배드림 갈무리)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영동고속도로 상행 방면 광교 방음터널 위에 있던 의문의 여성을 향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고속도로 방음터널 위 앉아있는 여자 보신 분 계실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야심한 밤 무섭기도 하고 궁금하기도 해 글 남겨 본다. 지난 11일 일요일 오후 4시40분쯤 고속도로 방음터널 위에 앉아있는 여자를 목격했다"고 밝혔다.

그는 "일행이 운전하고 있고 저는 보조석에서 자는 도중 일행이 방음터널 위에 어떤 여자가 있다며 다급하게 저를 깨웠다. 믿기지 않았던 저는 헛것을 본 게 아니냐며 무시했지만, 집 근처 도착 후 블랙박스(운행기록장치)를 확인한 결과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고 털어놨다.

A씨가 공개한 차량 블랙박스 영상. (보배드림 갈무리)
A씨가 공개한 차량 블랙박스 영상. (보배드림 갈무리)

A씨가 공개한 차량 블랙박스 영상에는 방음터널 위에 사람이 서 있는 모습이 담겼다. 순식간에 포착된 장면이라 자세하게 찍히지 않았으나 긴 머리의 여성으로 추정된다.

그는 "고속도로 작업할 때면 차량이나 표지판으로 안내하지만 이땐 없었으며 작업자의 복장이 아닌 일반복장이었다. 안전모나 조끼 등을 착용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누리꾼들은 "저기를 어떻게 올라갔을까. 뉴스 안 나오면 살아있는 거다", "외계인 아니냐", "무섭다", "사람 같지 않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o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