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 연하 소개팅女에 3500원 요구한 30대男…"연애 말고 혼자 살아라" 비난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5살 연하 소개팅 상대에게 추가 정산을 요구한 30대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7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첫 소개팅 후기 및 고민(비용 정산 완료)'이라는 글이 게재됐다.

33세 공무원 A씨에 따르면 최근 만난 28세 소개팅 상대 B씨가 8만7000원의 비용 중 4만원만 계산했다. 자차를 소유한 상대가 자신을 데려다 주기로 했지만 그냥 집으로 간 사실을 전했다.

자신의 고민이 주작일 것이라는 반응이 이어지자 A씨는 "서로 연애상대 찾으러 오는데 반반이 맞는 거 아니냐"며 "차는 필요 없어서 판 거고 여자 분이 먼저 데려다준다고 제안한 것"이라고 밝히며 B씨와 나눈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메시지에 따르면 A씨가 "만남 이후에 잘 들어가셨는지 연락도 못드렸다. 그때 잘 들어가셨냐"고 묻자 B씨는 "그날 재밌었다. 데려다 드리기로 했는데.. 집은 잘 들어가셨냐"고 물었다.

공무원 A씨와 소개팅 상대 B씨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갈무리)
공무원 A씨와 소개팅 상대 B씨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갈무리)

그러자 A씨는 "택시 있어서 타고 돌아왔다. 다름이 아니라 좀 의문점으로 남는 게 있다"며 "밥값이 총 8만7000원 나왔는데 계산대에서 4만원만 계산하셨더라. 아직 연애하는 사이는 아니니 정확하게 반반 계산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B씨는 곧 바로 '3500원'을 송금했고, A씨는 "기분 나쁜 건 아니냐. 혹시 다음에도 시간될 때 저녁 한번 같이 먹었으면 하는데 언제쯤 괜찮냐"고 물었다. 하지만 B씨는 답하지 않았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갈등 조장 글쓰기 알바 아니냐", "3500원 낼 돈 없으면 연애 하지 말고 혼자 살아라", "혹시 친구들 사이에서도 그러냐. 500원도 나눌 사람 같다", "연애는 하고 싶은데 3500원은 아깝고. 근데 애프터는 하고 싶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ro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