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맛비 내리다 소강 땐 바로 체감 35도…올 장마철은 '찜통더위'

기온보다 체감 2~3도 이상 높아 '후텁지근'

내륙 곳곳에 폭염특보가 확대 발령된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대왕상이 50도를 나타내고 있다. 열화상카메라 화상은 온도가 높을수록 붉은색으로 나타나며 상대적으로 온도가 낮은 곳은 푸른색으로 나타난다. (열화상 카메라 촬영) 2024.6.1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내륙 곳곳에 폭염특보가 확대 발령된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대왕상이 50도를 나타내고 있다. 열화상카메라 화상은 온도가 높을수록 붉은색으로 나타나며 상대적으로 온도가 낮은 곳은 푸른색으로 나타난다. (열화상 카메라 촬영) 2024.6.1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후환경전문기자 = 올해 장마철은 시간당 최대 50㎜의 '강한 비'가 내리다 그치는 게 반복하고 있다. 폭염을 식히지 못하고 오히려 '찜통더위'가 지속하는 양상이다.

5일 기상청 등에 따르면 장맛비는 전날인 4일 밤부터 점차 확대돼 새벽까지 내리다 출근길 대체로 멈출 전망이다.

강수량은 최초 예측(최대 150㎜ 이상)보다 적었다. 기압계 변동성에 따라 충청~경기 남부를 통해 유입될 것으로 예측했던 비구름이 경기 북부로 지나갔기 때문이다.

정체전선에서 지루하게 내리는 비보다 발달한 저기압에서 내리는 '강한 비'의 특성을 띠고 있다.

비는 대체로 단시간 내리는 탓에 무더위를 식히지도 못하고 있다.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는 지역에선 찜통더위가 나타나겠다. 연이어 내린 비로 지표가 축축한 상태에서 강한 햇볕이 내리쬐며 습식 사우나에 들어간 듯 후텁지근하겠다.

비가 내리지 않았던 전날(4일) 낮 기온(35.8도)이나 전국 최대 45㎜ 이상 장맛비가 내렸던 3일(최고 34.4도)에도 기온이 평년(최고 26~30도)을 크게 웃돌았다.

비가 내리다가 날이 더워지며 체감온도는 더 많이 올라간다. 전날 체감온도가 35.7도까지 올라갔던 담양의 기온은 33.4도였다. 여름철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2~3도 이상 높을 수 있다.

중기예보 상 이달 중순까지 전국에 비가 오겠다. 장맛비는 강약을 반복할 것으로 보여 장마철 찜통더위는 장마 기간 내내 지속되겠다.

ac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