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유니세프와 '통합공공임대 양육 허브 구축 협약' 체결

주택 단지에 양육 친화형 공간 조성…'양육거점 구현'

28일 LH와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의 통합공공임대 양육HUB 구축 협약 체결식에서 정갑영 회장(왼쪽)과 이한준LH 사장(오른쪽)이 협약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LH 제공)
28일 LH와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의 통합공공임대 양육HUB 구축 협약 체결식에서 정갑영 회장(왼쪽)과 이한준LH 사장(오른쪽)이 협약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LH 제공)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유니세프)와 '통합공공임대 양육HUB 구축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저출생 문제 극복에 범국가적 총력 대응 체계를 가동한 정부 정책 방향에 발맞춰 LH가 마련한 저출생 극복 대책의 일환이다.

지난 28일 열린 협약식은 UN 산하 아동 권리 증진 기관인 유니세프와 협업해 통합공공임대 주택 단지에 양육 친화형 공간을 조성하고, 일·가정 양립을 지원하는 지역사회 양육 거점을 구현하기 위해 마련됐다.

유니세프는 아동 권리 향상을 위한 다양한 민간·지자체 네트워크와 관련 사업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어 통합공공임대 양육HUB의 실행력 강화와 전문성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협약 내용은 △아동친화 양육HUB 확산을 위한 가이드라인 개발 △양육HUB 실행력 강화를 위한 모델 개발사업 추진 △관련 정책제안 공동 추진 등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한준 LH 사장과 정갑영 유니세프 회장 등이 참석했다. ‘통합공공임대 양육HUB’는 계층 간 소셜믹스를 구현하는 통합공공임대의 역할을 더욱 확장해 지역사회 아동, 청소년, 부모 모두가 누릴 수 있는 양육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육아·학습·놀이 공간을 연계한 커뮤니티 시설과 참여형 놀이공간 등을 제공해 공간 만족도를 높이고, 단지 내·외부 어디서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찾을 수 있도록 구성된다.

아울러 양육HUB 공간계획 기준(배치, 규모, 평면 등), 디자인 요소, 운영방식 등 세부 기준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개발해 지속적인 양육HUB 공급과 확산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LH는 실효성 높은 양육친화 정책 제안을 위해 남양주왕숙 A-10블록(993가구) 설계 공모 단계부터 양육HUB 테마를 구현했으며 연내 사업 승인을 추진할 계획이다.

보다 신속한 성과 구현을 위해 오는 12월 착공 예정인 남양주왕숙 A-3블록(492가구)에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유니세프와 협업해 기 입주한 단지 유휴공간을 활용한 시범운영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한준 LH 사장은 “LH는 초저출생으로 인한 우리 사회 인구 위기 극복을 위해 아이돌봄 클러스터 등 다양한 저출생 극복 대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지역사회 구현에 앞장서는 통합공공임대 양육HUB의 성공적 확산을 위해 유니세프와 적극적으로 협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d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