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전셋값 2억 가까이 뛰었다…거래량은 1년 전의 '반토막'

올해 4월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량과 평균 거래가격 분석
서초·광진·송파도 1억 넘게 올라…"연립·다세대 전세 기피"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 분석.(다방 제공)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 분석.(다방 제공)

(서울=뉴스1) 한지명 기자 =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는 올해 4월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 거래량과 거래가격을 분석했다고 23일 밝혔다.

국토부 실거래가를 바탕으로 분석 결과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작년 4월 1만 3892건에서 올해 동월 7729건으로 44.4% 줄어든 반면, 평균 보증금은 작년 4월 5억 589만 원에서 올해 5억 2655만 원으로 4.1%(2066만 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 거래량은 1년 새 절반가량으로 크게 줄었지만 전셋값은 오른 것이다.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평균 보증금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강남구로 작년 4월 7억 2167만 원에서 올해 동월 8억 9553만 원으로 1억 7386만 원 상승했다. 이어 서초구 1억 7501만 원(7억 5683만 원→9억 3184만 원), 광진구 1억 4565만 원(5억 4089만 원→6억 8654만 원), 송파구 1억 76만 원(5억 7995만 원→6억 8071만 원) 순으로 1억 원이 넘는 상승 폭을 보였다.

25개 자치구 가운데 20개 지역에서 평균 보증금이 상승한 가운데, 1년 전보다 평균 보증금이 하락한 곳도 있었다.

구로구는 작년 4월 3억 6175만 원에서 올해 동월 3억 2357만 원으로 평균 보증금이 3818만원 하락해 가장 큰 감소 폭을 보였다. 이어 은평구 2228만 원(4억 1162만 원→3억 8934만 원), 양천구 1449만 원(4억 9541만 원→4억 8092만 원), 종로구 950만 원(5억 8972만 원→5억 8022만 원), 도봉구 837만 원(2억 8477만 원→2억 7640만 원) 순으로 평균 보증금이 많이 하락했다.

장준혁 다방의 마케팅실 실장은 "연립·다세대 전세 기피 현상이 장기화하고, 아파트 전세 매물이 꾸준히 줄고 있어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라며 "여기에 오는 7월 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이 4년을 맞는 터라 4~5월 비수기 이후에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이 장기화하고 심화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라고 전했다.

hj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