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기온 상승 대비"…'수소·천연가스 버스' 특별안전점검

한국교통안전공단, 23월부터 8월24일까지 진행

한국교통안전공단 직원이 버스 점검을 하고 있는 모습.(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 직원이 버스 점검을 하고 있는 모습.(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한국교통안전공단(TS)은 여름철 기온 상승에 따른 사고 예방 등을 위해 23일부터 8월 24일까지 '수소·천연가스(CNG) 버스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TS와 국토교통부, 지방자치단체, 자동차 제작사,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시내버스 운수회사가 상호 협력해 추진됐고 수소·천연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시내버스 등 약 2만 6000대를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 항목으로는 △내압 용기 손상 여부 △연료 시스템의 설치 상태 △가스누출 여부 △안전장치 작동상태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해 결함이 발견된 차량은 안전조치 후 운행하도록 할 방침이다.

보급 초기 단계인 수소 버스와 정비 인력이 부족해 차량 관리의 어려움을 겪는 마을·전세·관용 버스는 TS 내압 용기 전문 검사원이 직접 점검하고, 출고 후 12년이 지난 노후 저상 시내버스는 특별점검 후에 TS와 제작사가 합동으로 2차 점검을 실시한다.

또 다수의 차량에서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주요 결함에 대해서는 국토교통부·TS·제작사 간 협의체를 구성하여 향후 세부 방침을 논의할 예정이다.

TS는 내실 있는 점검을 위해 '수소 천연가스 자동차 관리 기초서'를 제작 배포하는 한편 운수회사 정비담당자를 대상으로 실무교육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는 7월부터 8월까지는 가스용기의 내부압력 상승으로 내압 용기가 파열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천연가스버스의 가스충전 압력을 10% 감압하는 조치도 함께 시행한다.

다만 운행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날씨와 온도, 즉시 운행 여부 등을 감안해 탄력적으로 시행한다.

권용복 TS 이사장은 "수소·천연가스버스 특별안전 점검을 통해 국민의 발이 돼주는 대중교통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며 "이번 특별안전 점검이 실효성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운수회사 및 유관기관 관계자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d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