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이사 철 매매 대신 전세로…서울 아파트값 7주 연속 제자리

부동산R114, 서울 전셋값 전주보다 0.02% 올라

서울 송파구의 한 부동산중개업소에 붙어 있는 전세 매물 안내문. 2024.2.2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 송파구의 한 부동산중개업소에 붙어 있는 전세 매물 안내문. 2024.2.2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아파트값 약세로 매매 대신 임대차 시장에 머무는 수요가 늘면서 봄 이사 철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졌다.

29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7주 연속 보합(0.00%)을 기록했다. 재건축이 0.02% 올랐지만, 일반 아파트는 가격 변동이 없었다. 신도시는 5주 연속, 경기·인천은 6주 연속 보합세를 유지했다.

서울은 △은평(-0.02%) △노원(-0.01%) △성북(-0.01%) △송파(-0.01%) △영등포(-0.01%) 순으로 하락했고 △서초(0.03%) △마포(0.01%)는 상승했다.

수도권 매매가 주요 변동률(부동산R114).
수도권 매매가 주요 변동률(부동산R114).

전세 시장은 봄 이사 철 수요가 늘었지만, 신규 입주 물량은 부족하다 보니 서울이 0.02% 상승했다. 서울은 25개 구 중 13곳에서 전셋값이 상승했으며, 하락한 지역은 전무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보합(0.00%)을 유지했다.

이번 주부터 시행된 변동금리 대출 시 스트레스 DSR 제도는 매수 관망세를 더욱 부추길 전망이다.

여경희 부동산R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거래는 자금력을 갖췄거나 저리 정책상품의 대상이 되는 수요자, 혹은 전셋값 상승으로 매매와 가격 차가 줄어드는 지역 중심으로 이어지면서 지역 및 가격에 따른 온도 차가 두드러질 수 있다"고 말했다.

junoo5683@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