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통령 첫 방문…인태사령관, 주먹 쥐고 "We go together"

1995년 김영삼 대통령, 전신인 태평양사령부 방문…29년 만에 대한민국 대통령 방문

윤석열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캠프 H. M. 스미스의 인도·태평양 사령부를 방문, 새뮤얼 퍼파로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관과 함께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7.1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캠프 H. M. 스미스의 인도·태평양 사령부를 방문, 새뮤얼 퍼파로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관과 함께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7.1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호놀룰루=뉴스1) 김정률 정지형 기자 =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방문 이틀째를 맞은 윤석열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지구 총면적의 52%를 담당하는 미군 인도·태평양사령부를 방문했다.

인태사령부가 관할하는 41개 국가(한국 제외) 국기가 서 있는 사령부 본부 레드 카펫이 깔린 건물 주변에는 윤 대통령의 방문을 환영하기 위해 인태사령부 장관 12명이 도열해 있었다.

대한민국 현직 대통령이 인태사령부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95년 김영삼 대통령이 현 인태사령부의 전신인 당시 태평양사령부를 방문한 바 있다.

남색 정장 차림에 파란색 넥타이를 맨 윤 대통령이 탑승한 차가 도착하자 사무엘 파파로 인태사령관은 거수경례했다. 두 사람은 악수하며 가벼운 인사를 했고, 윤 대통령은 크게 웃기도 했다.

이후 윤 대통령과 파파로 사령관이 준비된 단상에 오르자 인태사령부 육해군 장병들은 거수경례했고, 해병대 군악대가 애국가와 미국 국가를 순서대로 연주했다.

윤 대통령과 파파로 사령관은 인태사령부 본부로 이동하며 현관 양측에 도열한 양국 인사들과 인사를 했다. 파파로 사령관은 한국 측 인사들에게 "Honor to see you"(만나서 반갑습니다)라고 인사를 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촬영을 하며 파파로 사령관이 주먹을 쥐며 "We go together, 같이 갑시다""라고 하자 같이 주먹을 쥐고 "We go together"라고 화답했다.

행사에는 사무엘 파파로 인도태평양사령관,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 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찰스 플린태평양육군사령관, 케빈 슈나이더 태평양공군사령관, 스티븐 쾔러 태평양함대사령관, 윌리엄 저니 태평양해병대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조태열 외교부 장관,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강호필 합동참모본부 차장, 조현동 주미한국대사, 이서영 주호놀룰루총영사,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이도운 홍보수석, 최병옥 국방비서관 등이 함께했다.

jrk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