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베트남 총리회담, 2030년까지 교역액 1500억불 달성 위해 노력(종합)

미래산업·핵심광물 공급망 등 상호 협력 지원 강화하기로
저녁 총리공관서 만찬…양국 간 우호협력 관계 논의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가 임석한 가운데 당 꾸억 카잉 베트남 천연자원환경부 장관과 ‘베트남 자원재활용산업단지(RRIZ)’ 설립에 관한 협력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2024.7.2/뉴스1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가 임석한 가운데 당 꾸억 카잉 베트남 천연자원환경부 장관과 ‘베트남 자원재활용산업단지(RRIZ)’ 설립에 관한 협력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2024.7.2/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2일 공식 방한 중인 팜 밍 찡 베트남 총리와 회담을 하고 2030년까지 양국 간 교역액 1500억 달러 달성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한 총리와 찡 총리는 한 세대 만에 양국이 상호 3대 교역국이자 핵심 투자 협력국으로 비약적 성장을 이룬 것을 높게 평가했다. 이에 양국 간 교역액 1500억 달러 달성을 위한 교역‧투자 확대 방안을 협의했다.

양국 총리는 첨단‧미래산업, 과학기술, 개발협력, 중소‧벤처‧스타트업, 핵심광물 공급망, 문화‧관광‧인적교류 등 분야별 협력 확대를 위한 상호 협력과 지원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찡 총리는 베트남 내 최대 투자국인 한국 기업의 원활한 활동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베트남의 연구‧개발 역량 강화 및 산업인력 양성을 위한 한국 측의 적극적인 지원에 대한 기대를 표명했다.

이와 함께 양국 총리는 2025년 베트남에서 열리는 P4G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 총리는 한-베트남 기후변화 협력 협정을 충실히 이행하며 정책‧기술 교류, 민간투자 활성화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양국 협력을 가속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양국 총리는 주부산 베트남 총영사관의 연내 개설을 위해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 북한‧북핵 문제 및 남중국해 문제 등 지역‧국제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양국 간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며 역내 평화, 안정, 번영에 함께 기여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회담 직후 개발협력, 교역‧투자, 중소기업‧혁신‧스타트업, 환경, 경쟁 및 소비자 보호, 교육, 인재개발 등 분야의 총 9건의 기관 간 양해각서 등 협력 문건이 양국 총리 임석하에 체결됐다. .

한 총리는 이날 저녁 국무총리 서울공관에서 찡 총리 내외와 베트남 대표단을 위한 만찬을 개최하고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에 관한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lgir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