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집단 휴진 초읽기' 정부 대책 나올까…한 총리, 오늘 의료개혁 회견

한 총리 주재 의료개혁 관련 브리핑…최상목·이주호·조규홍 배석
전공의 복귀·서울대병원 및 의협 휴진·의대생 휴학 승인 등 현안 예상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전공의를 비롯한 의료계의 집단행동이 이어지고 있는 7일 서울대병원 앞으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전공의를 비롯한 의료계의 집단행동이 이어지고 있는 7일 서울대병원 앞으로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의료계가 2025학년도 의대 증원이 확정된 이후에도 반발을 이어가는 가운데 9일 정부가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의료개혁 관련 설명에 나선다.

정부는 이날 오후 1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료개혁 관련 내용으로 한 총리 주재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을 실시한다.

한 총리가 직접 발표와 질의응답을 맡고,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배석한다.

이날 브리핑에는 정부가 그동안 추진해 온 의료개혁 4대 과제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과, 의료계 집단행동에 관한 대처 등의 내용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전공의들의 행정 처분 및 사직서 수리 금지 철회, 서울대 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의 17일부터 무기한 전면 휴진 및 대한의사협회(의협)의 20일 집단 휴진 예고, 의과대학 학사운영 정상화 등이 다뤄질 전망이다.

앞서 서울대 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교수 설문조사를 통해 "17일부터 응급실과 중환자실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을 모두 멈추겠다"고 밝혔다.

의협은 이런 서울대 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대위의 전체 휴진 결의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면서 20일 집단 휴진을 예고했다.

의협은 이날 오후 2시 열리는 '전국의사대표자대회'를 거쳐 대정부 투쟁 지지, 단체행동 참여 여부를 묻는 투표 결과와 향후 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의협은 이번 대회 개최 취지에 대해 "정부의 일방적이고 불합리한 의대정원 증원으로 촉발된 의료농단 사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위한 의료계 결집"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김영태 서울대병원장은 지난 7일 휴진을 결의한 교수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의사로서 우리의 첫 번째 의무는 환자 진료"라며 "집단 휴진을 허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업무이탈과 관련하여 향후 처분의 우려가 잠정적으로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복귀 전공의의 안전은 내가 책임지겠으니 교수님들께서는 집단 휴진에 대한 결정을 거두어 달라"고 했다.

보건복지부도 7일 출입기자단에 "깊은 유감과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발표한 전공의 복귀 방안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진행 상황을 면밀히 살피면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lgir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