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 차관보, 주라오스 北대사 있는 회의장서 "비이성적 도발" 규탄

ARF 고위관리회의서 '직격탄'…소식통 "北, 자리 떠나진 않아"

7~8일 라오스 베인티안에서 열린 아세안 관련 고위관리회의(SOM)에 참석한 정병원 외교부 차관보.(외교부 제공)
7~8일 라오스 베인티안에서 열린 아세안 관련 고위관리회의(SOM)에 참석한 정병원 외교부 차관보.(외교부 제공)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정병원 외교부 차관보가 라오스에서 개최된 아세안(AES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고위관리회의(SOM) 참석을 계기로 북한 인사가 있는 자리에서 군사정찰위성 발사 등 도발 행보를 강력히 규탄한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 차관보는 7~8일 일정으로 비엔티안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APT), 동아시아 정상회의(EAS), 아세안 지역안보포럼(ARF) SOM에 우리 측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이 중 정 차관보는 ARF SOM 회의에서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북한의 군사정찰위성과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그리고 대남 오물풍선 살포와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전파 교란 공격 등을 거론하며 규탄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몰상식하고 비이성적인 도발 행위를 규탄했다"라고 전했다.

ARF는 북한이 참여하고 있는 유일한 다자 안보 협의체다. 북한을 포함해 아세안 10개국과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등 27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번 ARF SOM에는 리영철 주라오스 북한대사가 참석했다.

정 차관보는 "북한의 긴장 고조 행위 중단과 비핵화를 위해 국제사회가 분명하고 단합된 대외메시지를 발신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철저한 대북제재 이행과 가상자산 탈취 단속 등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자금원 차단을 위해 APT·EAS·ARF 회원국들이 함께 노력해 나가자"라고 말했다.

정 차관보는 한국이 2024~2025년 임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으로서 북한인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논의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며 "회원국들의 관심과 지지를 희망한다"라고 했다.

복수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정 차관보의 발언 당시 리 대사는 자리를 이석하지 않고 듣고 있었다고 한다.

다만 정 차관보의 발언에 대한 리 대사의 반응은 알려지지 않았다.

외교부는 "다수의 ARF 회원국들은 북한의 지속되는 핵·미사일 개발과 도발 등 긴장 고조 행위에 우려를 표명했다"라며 "안보리 결의 준수와 대화·외교를 통한 문제해결 노력을 강조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1월 라오스가 아세안 의장국을 맡은 뒤, 아세안 10개국과 대화상대국 10개국, EAS·ARF 회원국이 한자리에 모인 첫 회의다.

라오스에선 오는 7월 아세안 관련 외교장관회의가, 10월엔 정상회의가 개최될 예정이다.

ntiger@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