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들통 나면 사퇴해라" 한동훈 "노상방뇨하듯 도망가"

원희룡, 한동훈 사천 의혹 등 제기 "거짓 들통나면 사퇴하겠나"
한동훈 "그런 사실 없어…거짓 마타도어 구태정치" 반격

원희룡·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10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7.10/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원희룡·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10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7.10/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나선 원희룡 후보와 한동훈 후보의 충돌이 11일에도 이어지고 있다. 원 후보가 한 후보를 겨냥, 사천 의혹 등을 제기하자 한 후보 역시 "거짓 마타도어 구태정치"라며 맞불을 놓는 형국이다.

원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천 의혹, 사설 여론조성팀 의혹, 김경율 금감원장 추천 의혹 세 가지 중 하나라도 사실이면 (후보직에서) 사퇴하겠느냐"고 했다.

원 후보는 "후보에 대한 검증은 출마자 모두의 의무인데 비대위원장으로서 공천을 좌지우지하고 총선을 총괄한 한 후보는 네거티브라며 검증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한 후보 역시 페이스북에 "원 후보의 계속된 거짓 마타도어에 답한다"며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고 물러서지 않았다.

한 후보는 "마치 노상방뇨하듯 오물 뿌리고 도망가는 거짓 마타도어 구태정치를 제가 당원동지들과 함께 변화시키겠다"고 했다.

원 후보 역시 재차 반격했다. 원 후보는 또 다른 글을 통해 "거짓말부터 배우는 초보 정치인은 당원을 동지라 부를 자격이 없다"면서 "이제 거짓말 기술에 대해 검증을 받을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거짓말이 들통나면 사퇴를 하시겠다는 것이냐"고도 했다.

두 후보 캠프 역시 신경전을 계속했다. 원희룡 후보 캠프의 이준우 대변인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한동훈 후보가 (1차 방송)토론하는 동안 내내 휴대전화를 사용했다"며 "공정한 토론이 아닌 것 아니냐"고 했다.

이 대변인은 "경제 관련 질문이 나왔을 때 특히 휴대전화를 많이 사용하면서 옆에 받아 적고 그랬다"며 "저희가 보기에 불공정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고 꼬집었다.

이 같은 지적에 한동훈 캠프에선 "한 후보 측은 토론 주관사인 TV조선에 휴대전화 지참 가능 여부를 문의했고 모든 후보가 휴대전화를 지참해도 된다는 방침을 전달받아 메모장 참조와 같은 허용된 범위 내에서 사용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근거 없는 정치 공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goodda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