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김건희특별법' 주장에 원희룡 측 "앞가림이나 힘쓰길"

"수감 기다리는 조국, 예상대로 숟가락 들고 나왔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7일 국민의힘 울산시당 강당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7.7/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7일 국민의힘 울산시당 강당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7.7/뉴스1 ⓒ News1 조민주 기자

(서울=뉴스1) 박소은 기자 =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원희룡 후보 측이 7일 조국 전 조국혁신당 대표가 김건희 특별법을 다시 발의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자기 앞가림에나 힘쓰기 바란다"고 맞받아쳤다.

이준우 원희룡 후보 캠프 대변인은 이날 오후 "온갖 반칙과 거짓말로 국민의 지탄을 받았고 지금은 수감 날짜만 기다리고 있는 조국이, 역시나 예상대로 숟가락을 들고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사실상 정치공작인 가방 사건에, 민주당과 조국당이 온갖 살을 붙이고 색칠해 선거 이슈로 써먹고 있다"며 "물어보자. 선거에 영향을 줄까 걱정하는 마음에, 본인이 직접 국민께 사과하고 싶다, 처분을 받겠다고 한 것이 무슨 당무개입인가. 또 가방사건 사과가 무슨 당무란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비롯하여 주요 의원들 상당수가 범죄혐의자인 조국혁신당과 조국 전 대표는 자기 앞가림에나 힘쓰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soso@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