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씹 논란' 韓 "연판장, 협박 전화" vs 元 "대통령 흔드는 해당행위"

韓 "연판장 취소하지 말고 그냥 하라…구태 극복할 것"
元 "이런 분 당대표 되면 대통령과 관계 회복 불능 될 것"

원희룡(왼쪽), 한동훈 국민의힘 대표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강서구 ASSA아트홀에서 열린 ‘체인지 5분 비전발표회’에서 정견 발표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4.7.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원희룡(왼쪽), 한동훈 국민의힘 대표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강서구 ASSA아트홀에서 열린 ‘체인지 5분 비전발표회’에서 정견 발표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4.7.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소은 기자 =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서 불거진 김건희 여사 문자의 '읽씹'(읽고 무시) 논란이 7일 후보 사퇴 요구로 비화하고 있다. 일부 원외 인사들이 한 후보의 사퇴를 압박하자는 집단적 움직임을 보이자 한 후보가 직접 나서 "취소하지 말고 그냥 하라"고 정면돌파에 나섰다. 원희룡 후보는 "당을 분열시키고 대통령을 흔드는 해당 행위"라고 비판했다.

한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론 나쁘다고 놀라서 연판장 취소하지 마시고 지난번처럼 그냥 하기 바란다"며 "국민들과 당원 동지들께서 똑똑히 보시게 하자"고 전했다.

이어 "선거관리위원을 포함한 일부 정치인들이 제가 사적 통로가 아니라 공적으로 사과요구를 했다는 이유로 연판장을 돌려 오늘 오후 후보 사퇴요구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다"며 "예스냐 노냐 묻는 협박성 전화도 돌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제가 연판장 구태를 극복하겠다"며 "당원 동지들과 국민들과 함께 변화하겠다"고 주장했다.

원 후보는 이날 오전 한 후보가 김건희 여사의 문자 공개가 당무 개입이라고 주장한 것을 두고 "매우 위험한 주장"이라고 공세를 이어갔다.

원 후보도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한 후보가 김 여사의 문자 내용이 사과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사과하기 어렵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둘 중 한 분은 거짓말하는 것"이라며 "진중권 교수도 김건희 여사가 사과할 뜻이 있다고 받아들였다는데, 한동훈 후보가 정반대로 해석한 근거는 무엇이냐"라고 짚었다.

나아가 "자신의 잘못을 감추기위해 대통령실을 전당대회에 끌어들이는 행태는 당을 분열시키고 대통령을 흔드는 해당 행위"라며 "한동훈 후보는 총선 때도 총선보다는 본인의 이미지를 우선하다 선거를 망쳤다. 아무리 뛰어난 선수도 팀보다 위대할 수는 없다. 팀워크를 깨는 선수는 팀을 공멸로 이끈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원 후보는 "이런 분이 당대표가 되면 당과 대통령과의 관계는 회복 불능이 되고 당은 사분오열 될 것이 불보듯 뻔하고, 우리는 민주당의 탄핵 공세 앞에 속수무책으로 무너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soso@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